# 블록체인 인프라 구축 위한 기반 작업 완료, 상용화에 박차


[블록미디어 James Jung 기자] 블록체인 메인넷 프로젝트 프로토콘(Protocon)은 프로토콘 블록체인을 활용한 DID 프로토타입 개발을 완료했다고 15일 발표했다.

DID(Decentralized Identifiers)는 탈중앙화 신원 증명 서비스로, 개인정보 누출을 최소화하고 글로벌로 신원을 인증할 수 있는 기술로, 최근 신분증 및 코로나19 백신 여권 등에 활용되고 있다.

프로토콘 DID는 프로토콘 블록체인의 응용 어플리케이션 개발 방법론인 ‘모델(Model)‘을 활용하여 개발되어 프로토콘 네트워크를 사용하는 여러 가지 댑(dApp) 서비스들에 개인 정보 누출이 최소화되는 신원 증명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프로토콘 DID는 DID 국제 표준을 준수하여 개발되었으며, 여러 다른 DID 서비스와의 호환성을 확보했다.


프로토콘 전명산 리더는 “향후 문서 관리, 데이터 관리, NFT와 같은 디지털 자산 관리뿐만 아니라 신분 증명, 출입 증명 등 일상생활에 광범위하게 블록체인이 적용될 예정이며, DID는 이들 데이터와 자산의 소유권과 처분권을 관리하는 핵심적인 인프라로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프로토콘은 문서 및 NFT 관리를 위한 인프라 서비스로 ‘블록사인(BlockSign)’을 개발한 바 있다. 이번에 DID 프로토타입을 개발함으로써 블록체인 기술을 산업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기반을 하나씩 쌓아 올리고 있다.

프로토콘은 이번 프로토타입 개발의 후속 작업으로 블록사인과 DID 서비스를 연결하여 상용화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뉴욕 맨해튼 건물 상가 비트코인으로 매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