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암호화폐 대출업체 넥소(Nexo)가 유동성 부족으로 거래, 입출금을 중단한 볼드(Vauld) 인수 절차에 착수했다고 5일(현지시간) 외신들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넥소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암호화폐 대출 및 거래 플랫폼 볼드 인수를 위한 절차를 시작했다.

넥소는 볼드의 지분을 최대 100%를 인수할 계획이며 거래조건제안서에 이미 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안서에 따라 넥소는 60일 기간의 독점 실사를 진행하게 된다.

안토니 트렌체프 넥소 공동 창업자는 “볼드는 우리에게 중요한 시장인 인도와 동남아시아에서 큰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볼드의 재무 상황 등 파악에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더블록에 따르면, 볼드는 전날 재정적 어려움으로 인해 모든 인출, 거래 및 예금을 중단하고 잠재적인 구조조정을 위해 변호사와 금융 자문가를 고용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고객의 자금 인출은 당분간 중단되지 않을 것이라고 더블록은 전했다.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같이 보면 좋은 기사

“암호화폐 겨울” …셀시어스·볼드·코인론 줄줄이 인출 제한(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