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강주현 기자]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디지털 자산 지갑 ‘클립(Klip)’에서 한정판 디지털 작품을 전시하고 유통하는 ‘클립 드롭스(Klip Drops)’를 오픈한다고 21일 밝혔다.


그라운드X는 또한 28일부터 첫 작품을 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클립 드롭스는 미술 작품과 굿즈(goods·기획 상품)를 포함한 다양한 디지털 작품을 큐레이션하여 유통하는 서비스이다. 국내 주요 작가 및 아티스트가 제작한 예술품을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에 기록해 한정판 디지털 작품으로 재탄생시킨다.

클립 드롭스는 오는 28일부터 9월 19일까지 국내 최정상 아티스트 총 24명을 ‘24 Future Collective(24 퓨처 콜렉티브)’로 선발해 ‘오픈 특별전’을 진행한다. 오픈 특별전은 매주 수, 금, 일요일마다 작가 한 명씩 순차적으로 소개하여 한정판 디지털 작품을 선보인다. 작품은 오전 9시부터 최대 12시간동안 옥션이나 선착순 에디션 판매를 통해 클레이(KLAY)를 활용하여 구매할 수 있다.

28일 오전 9시에 열리는 첫 에디션 판매에는 디지털 아트 작가 ‘미스터 미상(Mr.Misang)’의 새로운 시리즈 ‘크레바스(Crevasse)’의 첫번째 작품 ‘크레바스 #1(Crevasse #1)’이 공개될 예정이다. 30일에는 동화같은 상상력을 자극하는 우국원 작가의 ‘본파이어 메디테이션(Bonfire Meditation)’이 공개된다. 8월 1일에는 배우 하정우의 디지털 아트에 대한 기대와 도전 의식을 보여주는 ‘더 스토리 오브 마티 팰리스호텔(The Story of Marti Palace Hotel)’을 판매할 예정이다.

이후, ▲영화 기생충의 블루레이 커버 아트 작업으로도 유명한 일러스트레이터 최지수 ▲피규어의 재조합과 설치를 통해 미술의 재해석을 시도하는 피규어아티스트 돈선필 ▲강렬한 붉은 산수로 시선을 사로잡는 이세현 작가 ▲사회적 메시지를 인터랙티브 미디어 아트와데이터 프로세싱을 통해 구현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그룹 방&리 ▲서브컬처와 정통 유화의 상반된 요소의 결합으로 신화 속 이미지를 재창조하는 이윤성 작가 등을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이번 오픈 특별전을 통해 소개되는 24명의 작가의 작품들은 디지털 환경에서 작업한 디지털 네이티브 작품이거나 실물 기반의 작품에 모션그래픽 또는 애니메이션 기법을 더해 구성된다. 특히, 전통 미술 환경에서 왕성히 활동하던 작가들이 클립 드롭스를 통해 처음으로 디지털 아트 시장에 진출한다.

그라운드X는  클립 드롭스 티징 페이지를 통해 작가 신청 및 추천을 진행하고 있다. 기존에 작품 활동을 했던 관심있는 아티스트나 크리에이터들은 신청서를 제출하면 내부 심사 후 전시와 유통 기회가 제공된다. 자세한 내용은 클립 드롭스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는 “과감한 도전과 실험 정신으로 작품 세계를 만들어가는 국내 최정상 크리에이터 24명을 모시고 오픈 특별전을 준비했다”며 “이후 온·오프라인 통합 전시 또한 연계하여 작품 세계관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작가와 유저 간의 교류를 확대할 것” 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주요 미술 갤러리와 지속적으로 협업하여 더 많은 작가들을 소개하고 또 추후 국내 예술 작품을 글로벌 시장에서K-아트 컨텐츠로 소개하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 이라고 덧붙였다.

같이 읽으면 좋은 기사

카카오 그라운드X, NFT 전시·유통 서비스 ‘클립 드롭스’ 7월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