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강주현 기자] 금융결제원이(이하 금결원)가 농협은행, 신한은행 등 국내 16개 은행은 기존 DID 협의체와는 차별화된 은행 중심 ‘금융분산ID 추진 협의회’를 설립했다고 12일 밝혔다.


금결원은 은행이 중심이 되는 블록체인 기반 분산신원증명(DID) 서비스를 추진한다고 말했다. 은행 중심 비즈니스 모델의 발굴·상용화는 물론 은행 공동의 목소리를 정책당국에 전달하는 등 대표 커뮤니케이션 채널 역할도 담당할 예정이다.

은행권은 ‘금융분산ID 추진 협의회’를 통해 계좌확인서와 같은 은행이 발급하는 증명서를 분산신원증명으로 발급하여 종이 없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공공 또는 민간기관에서 발급하는 신원·자격정보 또한 분산신원증명에 담아 간편 자격대출 상품과 같이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금융서비스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향후에는 정책당국의 방향성에 부합하는 온라인 신원확인 간소화 방안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오는 8월 협의회는 서비스 첫 사례로 은행 공동의 정보지갑 서비스(마이인포)를 선보일 계획이다.

‘마이인포’는 은행과 공공기관에서 발급한 분산신원증명을 담을 수 있는 스마트폰 앱 안의 정보지갑이다. 뱅크사인을 뱅크아이디로 전환한 서비스를 먼저 마이인포에 적용하여 16개 은행에서 간편 로그인과 이체에 이용할 계획이다.

뱅크아이디는 휴대폰 번호, 주소 등의 정보를 마이인포 정보지갑에 담은 서비스이다. 블록체인 기반 은행 공동 인증서 서비스인 뱅크사인도 정보지갑에 담긴다. 온라인 회원가입 시 간편 정보입력, 디지털뱅킹 로그인·계좌이체 등에서 활용 가능하다.

같이 읽으면 좋은 기사

한국남부발전, 공공기관 최초 DID 기반 회원사 인증서비스 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