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미국 정부가 비트코인을 공식 통화로 인정하는 것에 대해 3분의1 이상의 미국인들이 반대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를 10일(현지시간) 비인크립토가 보도했다.


유고브(YouGov)의 최근 여론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36%가 비트코인의 법정 통화에 채택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정부의 비트코인 수용에 찬성하는 응답자는 약 27%였으며, 34%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4912명의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 조사에서, 공화당 지지자의 39%가 비트코인을 법정 통화로 채택하는 것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답했으며, 민주당 지지자는 26%였다.

세대별로는 25-34세의 44%가 이 아이디어를 지지한 것에 비해 55세 이상은 54%가 이에 반대해 뚜렷한 대조를 보였다.


지역과 성별 또한 이 문제에 대한 응답자들의 인식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중서부와 남부 출신의 사람들 중 37%와 여성의 41%가 “모르겠다”고 답했다.

유고브는 이번 조사를 엘살바도르의 비트코인 공식 통화 채택에 맞춰 실시했다.

센트럴 아메리카 대학이 최근 엘살바도르 국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70% 가까운 응답자가 비트코인의 통화 채택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엘살바도르, BTC 채택으로 연간 4억달러 이상  송금 수수료 절약 –CNBC, 비트코인 각종 혜택 보도

엘살바도르, BTC 채택으로 연간 4억달러 이상 송금 수수료 절약 –CNBC, 비트코인 각종 혜택 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