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장도선 특파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암호화폐공개(ICO)가 중소 기업들의 유용한 금융 도구가 될 수 있겠지만 크립토 세계는 아직 성숙하지 않았거나 “주류”로 자리잡을 만큼 충분한 규제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코인데스크(Coindesk)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OECD는 지난 15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ICO와 에어드롭을 포함한 다른 토큰 배분 방식들을 폭넓게 다뤘다. 또 분산원장(DLT)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토큰들이 소규모 기업들의 자금 조성을 위해 어떻게 사용될 수 있는가를 조사했다.

OECD는 보고서에서 “ICO가 중소기업들의 자금조달 해결책으로 환영받고 있지만 ICO는 본질적으로 모든 프로젝트에 적합한 해결방안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이어 “블록체인으로 구동되는 프로젝트 내지 상품/서비스, 그리고 DLT를 기반으로 하지 않는 비즈니스 내지 상품/서비스간에 구분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전자가 ICO로부터 혜택을 받을 더 큰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OECD는 또 현재 지속되고 있는 규제 불확실성은 기업들이 자금 조성에서 토큰 사용을 신뢰하려 하지 않을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때문에 ICO가 “주된 파이낸싱 수단으로” 활용될 잠재력은 제한적이라고 지적했다.

추천 콘텐츠->  ‘채권 왕’ 제프리 군락, “비트코인 5000달러 쉽게 회복” 예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