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장도선 특파원] 비트코인과 뉴욕 증시 기술주의 상관관계가 강화되면서 인플레이션 헤지 수단이라는 비트코인의 명분이 압박을 받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증시에 상장된 주요 기술주들의 움직임을 추적하는 나스닥 100 지수와 비트코인의 100일 상관 계수(correlation coefficient)는 현재 0.40으로 2011년 이후 최고 수준에 속한다. 두 자산간 상관 계수가 1이면 이들 자산이 완전 같은 방향으로, 마이너스 1이면 정 반대 방향으로 움직이는 것을 의미한다.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매파적 통화정책으로의 전환을 준비하는 가운데 비트코인과 나스닥 100 지수간 높은 상관관계는 비트코인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일반적으로 기술주들은 증시 내에서도 상대적으로 위험도 높은 종목으로 간주된다.

클락타워 그룹의 수석 전략가 마르코 파픽은 “비트코인은 고베타 위험 자산”이라면서 “연준이 갈수록 매파적 성향을 나타내는 환경에서 (투자자들이) 고베타 위험 자산 보유를 정말로 원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러클 마일 어드바이저스의 선임 자문역 앤더슨 라폰탄트는 “상관관계라는 측면에서 이런 추세가 계속된다면 우리는 암호화폐가 헤지 수단으로서의 매력을 상실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며 바로 지금 그런 현상을 목격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같이 보면 좋은 기사

비트코인 위험자산인지 인플레이션 헤지 수단인지는 지리적 위치가 결정 – 퀀텀 이코노믹스 분석가

비트코인- S&P 500 상관관계 최고 수준 – 거시적 요인 비슷한 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