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탈중앙화 금융(디파이) 및 DAO 등 분야에서 다양한 신규 프로젝트들이 솔라나의 상승세를 이끌면서 솔라나의 시가총액이 XRP를 넘어섰다.


25일(현지시간) 디크립트에 따르면, 이더리움의 경쟁자로 떠오른 솔라나가 24시간 동안 10%, 일주일 새 약 30% 상승해 시가총액 순위 6위로 다시 올라섰다.

솔라나는 이날 UTC 기준 오전 9시45분 212.29달러까지 올라 이전 최고치 213.47달러에 거의 도달했다.

지난 21일에는 솔라나에 예치된 총 가치(TVL)가 127억달러까지 증가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으며, 이후에도 계속 증가해 이날 오전 135억달러를 넘어섰다.

이와 같은 솔라나의 강세는 NFT와 디파이 시장에서 새로운 프로젝트들이 이어지며 이용자들의 관심을 모은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솔라나는 22일 NFT 판매로 10만달러를 모금했으며, 사람들이 네트워크에서 탈중앙화 자율 조직 ‘DAO’를 구성하는 데 도움이 되는 도구인 ‘스쿼드'(Squads)의 베타 버전 출시를 발표했다.

디크립트에 따르면, 솔라나는 출시 불과 18개월 만에 세계에서 세번째 규모의 스마트 계약 플랫폼으로 급성장했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솔라나 사상 최고가 근접, 거래량 전체 5위로 증가

솔라나 사상 최고가 근접, 거래량 전체 5위로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