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두나무 김형년 부사장(사진왼쪽), 서울대학교 오세정 총장(가운데), 두나무 송치형 의장(오른쪽)이 11일 서울대학교 행정관 대회의실에서 발전기금 협약을 체결했다.


[블록미디어]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 기업 두나무(대표 이석우)가 우수 인재 양성 및 핀테크 스타트업과의 상생을 위해 서울대학교에 200억 원을 지원한다.

서울대학교와 두나무는 11일 서울대학교에서 오세정 총장, 이원우 기획부총장, 유홍림 사회과학대학장, 장판식 농업생명과학대학장과 두나무 송치형 의장, 이석우 대표, 김형년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발전기금 협약식을 진행했다.

두나무는 송치형 의장, 김형년 부사장의 모교인 서울대학교 경제학부와 농경제사회학부의 발전기금으로 각각 100억원과 50억원을 기탁한다. 기금은 신임 교수채용 및 세계 수준의 교수 지원과 연구 환경 조성, 한국경제혁신센터 지원, 대학원생과 학부생 장학금 등에 사용될 계획이다.

두나무는 또 서울대학교 기술지주의 ‘서울대 STH 핀테크 혁신 벤처투자조합’펀드와 ‘서울대 STH 창업초기 벤처투자조합’펀드에 50억 원을 출자, 유망 핀테크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것을 지원키로 했다.


두나무 송치형 의장은 “2012년 두나무 창업 당시 사무 공간을 작게 지원받아 시작했고, 초기에 많은 도움을 받았다. 나중에 두나무가 성장하게 되면 학교를 위해 반드시 보답해야겠다고 생각해 왔다. 감사한 마음을 전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송의장은 “해외 유수의 교수진을 모시려 해도, 재원 문제로 성사가 되지 않는 사례가 많다고 들었다. 기금이 세계 수준의 연구 환경 조성과 젊은 인재들의 창업의 꿈을 성공시키는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두나무 김형년 부사장은 “졸업할 당시 정해진 길을 가는 걸 당연시하고 창업은 말리는 사회적 분위기가 있었다. 하지만 창업 당시 보내주셨던 교수님들과 선후배들의 응원과 지지 덕분에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부사장은 “어려운 환경에서도 끊임없이 노력하는 젊은 인재들의 창업 열기를 확산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두나무는 앞으로도 상생을 실천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세정 총장은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두나무(주)의 기부 실천은 모교에 큰 힘이 되어 주었다” 고 말했다.


오세정 총장은 “혁신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로 디지털 금융 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가상화폐거래소의 ‘두나무(주) 기금’이 서울대학교의 교육·연구 역량을 제고하고 인재양성과 진리탐구라는 대학 본연의 사명을 이루어 가는 데 소중히 사용될 것” 이라며 감사했다.

​같이 보면 좋은 기사

이석우 두나무 대표 “업비트, 해외 진출 모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