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디지털 혁명은 규칙에 따라 공동체가 작동하는 그런 사회를 지향한다고 봅니다.”


독자적인 기술로 프로토콘(Protocon) 블록체인을 개발 중인 전명산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의 철학을 온몸으로 체험한 산증인이다. 국내 최초로 ICO에 성공한 보스코인 프로젝트의 주역 중 한 명이기 때문이다.

보스코인 핵심 개발팀이 다시 뭉쳐 프로토콘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 그 이름부터 고민을 거듭했다. 프로토콜(Protocol)+이코노미(Economy)+네트워크(Network)를 합쳐 프로젝트 이름으로 정했고, 그래서 코인 이름도 펜(PEN)이다.

전 대표는 “보스코인이 표류할 때 배민호 CTO가 묵묵히 자기 역할을 해줬고, 프로토콘에 합류해서도 기술 개발에 집중할 수 있었다”며 “한국에서 이런 규모의 블록체인 메인넷을 두 번이나 만들어본 팀은 우리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 창의성+검증…사고 없는 서비스


프로토콘의 방법론은 높은 자유도와 창의력을 “사고 없이” 메인넷에서 구현하는 것이다. 그는 “이더리움의 경우 가스비만 내면 누구나 서비스를 올릴 수 있는데, 그것이 수 많은 사건 사고의 원인이기도 하다”며 “프로토콘은 ‘모델(model)’이라는 방법론에 따라 각종 코인이나, NFT 서비스를 노드에서 최소한의 기준으로 검증한다”고 말했다.

검증을 위한 커뮤니티 구축, 밸리데이터 모집 등을 위해 프로토콘이 초기에는 ‘중앙기관’ 역할을 하게 된다. 전 대표는 “초기 생태계 안착을 위해서 적극적인 활동을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프로토콘은 실제로 메인넷에서 구동할 두 가지 서비스를 직접 개발 중이다.

# 블록사인…대체불가능손실 방지

하나는 ‘블록사인’이라는 문서 저장 및 인증 서비스다. 클라우드에 원본증명 기능을 합친 것이라고 보면 된다.


전 대표는 “블록체인이 사업적으로 성공하기 위해서는 원 데이터 관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예를 들어 마무리 좋은 음원을 만들었어도, 그걸 분실하면 이는 대체불가능손실(Non-Fungible Loss)을 입게 된다”고 말했다.

파일코인 같은 프로젝트나, IPFS(Inter Planetary File System) 등이 있지만 키를 잃어버리면 그건 NFL이라는 것.

전 대표는 블록사인 서비스를 통해 블록체인 외부의 데이터를 가져와 블록체인 위에서 상업적으로 활용하는 인프라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복안이다.

블록사인은 4단계에 걸쳐 개발될 예정이다. 마이 데이터 관리를 시작으로, 온라인 계약, 인증, 게임아이템 보관 등 서비스 영역을 확대한다.

# 자체 게임 프로젝트, 연말 런칭


프로토콘이 자체 개발 중인 또 다른 서비스는 게임이다. 블록시티라는 이름의 이 게임은 마인크래프트 게임을 이용한 독자적인 프로젝트다. 폐허가 된 지구에서 생존자들이 외계인과 싸운다는 스토리다.

전 대표는 게임을 선택한 이유로 디지털과 데이터를 꼽았다. 그는 “디지털화되지 않은 무언가를 블록체인 위에 담으려다보니 여러가지 문제가 생기고, 효과도 좋지 않았던 것”이라며 “사행성이나 19금 문제를 제거하면 게임이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서 신속하게 상업화할 수 있는 최적의 테마”라고 말했다.

블록시티 게임의 데이터와 아이템들은 프로토콘만의 방식으로 NFT화해서, 블록사인을 통해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블록시티는 연말에 서비스를 내놓을 예정이다.

# 수수료 시장 개척…1조 원 목표

프로토콘은 피파이(FeeFi)라는 개념으로 펜 코인의 가치를 키워갈 생각이다. 피파이는 디파이(DeFi)의 복잡한 체계, 비싼 수수료를 해결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관련 특허만 5건이 있고, 이중 2개는 등록을 끝냈다.


전 대표는 “피파이는 펜 코인과 다른 코인을 교환하는 DEX”라며 “사용자들은 자신이 보유한 코인으로 수수료를 지불하고, 펜이 매개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이더리움의 경우 수수료 수입만 10조 원에 달한다. 펜은 DEX의 매개 코인이면서 거버넌스 토큰이다. 피파이를 통해 약 1조 원 정도의 수수료 수입을 만들고 이것을 프로토콘 커뮤니티가 나누어가지는 상생 모델을 만드는 것이 프로토콘의 목표다.

전 대표는 암호화폐 시장이 실체를 갖춰 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디파이와 NFT가 대표적인데, 디지털 자산시장이 이제는 근거가 없는 시장이 아니라 산업적 기반을 다져가고 있다는 것.

전 대표는 “최근 암호화폐 가격이 크게 떨어지고, 출렁거림이 있지만, 향후 그 가치는 점차 상승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