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강주현 기자] 뉴욕증권거래소(NYSE)가 쿠팡 등 6개 종목의 첫 거래를 기념해 ‘퍼스트 트레이드’ 대체 불가능 토큰(NFT)을 출시한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각 거래 내역은 NYSE 디지털 분산원장에 기록된다. 스테이시 커닝햄 NYSE 대표는 링크드인을 통해 “NYSE 퍼스트 트레이트를 알리는 메시지 중 하나는 회사가 다른 사람들과 상공을 함께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낸 상장의 순간”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NFT는 각 상장사의 역사상 가장 특별한 순간을 기념한다”고 덧붙였다.

NYSE의 첫 번째 NFT는 글로벌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트파이의 첫 거래를 기념한 것이다. 스포티파이는 이 거래소에 처음으로 직상장한 업체이다. 그 외 소프트웨어 업체 중 가장 대규모 IPO를 진행한 스노우플레이크, 쿠팡, 도어대시, 로블록스, 쿠팡 등의 NFT도 제작했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해 예술품, 스포츠 카드와 같은 가상 아이템의 소유권을 증명하기 위해 만들어진 디지털 자산의 일종이다.

올해 NFT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디지털 자산 가격 상승과 함께 돌풍을 일으켰다. 일부 디지털 수집품이 수백만 달러에 팔리면서 시장은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


잭 도시 트위터 대표가 작성한 첫 버내 트윗은 블록체인 기업 센트가 운영하는 밸류어블 플랫폼에서 29억 달러 이상에 판매했다. 경매 회사 크리스티는 화가 비플의 예술품을 NFT로 만들어 6900만 달러에 판매했다.

이날 크립토닷컴이 NYSE와 NFT 관련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크립토닷컴을 통해서도 NYSE NFT에 접속해 이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