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안철수 전 의원이 신당 창당을 공식화한 자리에서 당 운영에 블록체인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안철수 전 의원은 지난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안철수의 신당 비전 발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신당 창당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안 전 의원은 ‘작은정당·공유정당·혁신정당’을 3대 지향점으로 내세우며 “기존 정당과는 완전히 다르게 신당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블록체인에 관한 언급도 이어졌다. ‘혁신정당’으로 나아가는 발걸음을 블록체인으로 행하겠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안 전 의원은 국고 보조금을 언급하며 “블록체인을 이용해 회계시스템을 투명하게 하는 등 국고 보조금의 예산과 결산을 투명하게 공개하는 혁신정당을 지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에스토니아의 예를 들면서 블록체인을 당 사무에 도입하겠다는 의지도 보였다. 안 전 의원은 “(에스토니아는)국가 전반의 행정시스템을 블록체인 기반 아래 설계했다”면서 “제대로 먼저 도입하는 것이 저희의 몫이라 생각한다. 그래야 정당이 개혁되고 정치가 바뀌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한편 정치권에서 블록체인이 등장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자유한국당은 ‘블록체인 정당’을 선포하며 다방면에 블록체인을 도입하는 것은 물론 암호화폐 산업을 합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시 자유한국당은 당 자체의 ▲기록 ▲보상시스템(토큰 지급 방식) ▲투표 ▲청원시스템 등 네 가지 분야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또한 현대화특위를 통해 당 활동의 디지털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블록체인의 쓰임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구체적 방안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유튜브: http://bitly.kr/9VH08l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