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장도선 특파원] 분산형 원장 기술(DLT) 제공자 R3가 글로벌 암호화폐 결제 촉진을 위한 애플리케이션 코르다 세틀러(Corda Settler)를 출시했으며 XRP에 처음 적용될 것이라고 알트코인투데이(Altcointoday)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R3는 XRP가 전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암호화폐 가운데 처음으로 세틀러의 지원을 받게 됨으로써 코르다와 XRP의 생태계들(ecosystems)이 보다 가까운 거리에 위치하게 됐다고 밝혔다. 과거 양측이 법적 분쟁을 겪었음을 감안하면 이번 협력은 일종의 화해로 간주될 수 있다.

보도에 따르면 R3의 최고 기술 책임자(CTO) 제럴드 브라운은 “코르다 세틀러의 배치와 첫 번째 결제 메커니즘으로서 XRP에 대한 지원은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커뮤니티의 2개 기관들에 의해 개발된 강력한 생태계들이 어떻게 협력할 수 있는가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중요한 발걸음을 내디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세틀러는 모든 형태의 크립토 및 전통 자산에 개방될 것이지만 XRP와의 협력을 보여준 것은 가치 전달과 결제를 위한 디지털 자산의 폭넓은 수용과 사용이 어떻게 성취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그 다음의 논리적 단계”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