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노은영 인턴기자] 전세계적으로 신규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꾸준히 늘고 있다.

이미 레드오션이 되어버린 거래소 시장에서 후발 주자들이 선택한 카드는 바로 ‘마이닝 거래소’이다.

코인베네는 최근 뜨고 있는 마이닝 거래소 중 하나이다. 매매 채굴(트레이딩 마이닝)이란 가상화폐 거래소가 자사의 거래소를 이용해 거래를 하는 사용자에게 거래소에서 발행한 자체 토큰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가상화폐 거래만으로 거래소 토큰을 얻을(채굴) 수 있으므로 일종의 수수료 환급 효과를 얻게 된다.

코인베네의 경우 자체 토큰인 CONI를 매수하거나 매도하면 본인이 지급한 매매 수수료만큼을 CONI 토큰으로 되돌려 준다.

FCoin과 BEX도 비슷한 방식을 이용하며 가상화폐를보유하고 있기만 해도 이자처럼 토큰을 분배해주는 홀딩 방식도 있다.

코인베네의 CONI 토큰을 가지고 있으면 일정분의 이더리움을 받을 수 있는 것이 그 예다.

대니얼 리(Daniel Lee) 코인베네 코리아 CMO는 2018블록페스타 컨퍼런스에서 ‘과도기적 한국 블록체인 인프라와 플랫폼의 역할’에 대한 세션을 진행하며 코인베네의 사례를 한국 블록체인 인프라에 적용시키기도 했다.

레드오션이 된 가상화폐 거래 시장에서 향후 거래소의 이익을 사용자들에게 어떻게 분배할 것인지에 대한 논의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트레이딩 마이닝 방식에 대한 우려도 공존하는데 초반에는 이용자를 빠르게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되지만 장기적으로는 토큰 가치를 유지하기가 어려우며 브로커 개입 등의 부작용도 있는 실정이다.

가상화폐 시장에 신규 자금이 유입되는 속도가 느리거나 그 규모가 크지 않으면 거래소 내부적으로 거래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는 ‘가두리 양식’이 거래소끼리의 경쟁에서도 똑같이 적용될 위험이 있다.

성장 정체에 빠져 ‘이용자 뺏기’만을 할 가능성이 생기는 것이다.

하지만 이렇게 다양한 방식의 거래소가 생기는 것이 ‘과도기’에 빠진 가상화폐 거래 시장에 돌파구가 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블록페스타 인사이드] 크리에이터를 위한, 크리에이터에 의한, 크리에이터의 블록체인이 한 자리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