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노은영 인턴기자] 일본 금융감독위원회(FSA, Financial Service Agency)가 가상화폐 거래소 운영업체들에 대한 현장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고 코인텔레그래프 재팬이 지난 10일 전했다.

조사 결과에 따라 새로 등록된 거래소들은 초기에 현장 조사를 받아야 하며 거래소들의 비즈니스 모델이 실질적으로 작동하는지 당국이 감독하는 등 앞으로 일본 당국의 승인을 받으려는 거래소들에 대해 더욱 엄격한 관리 감독이 적용될 것이다.

일본 금감위는 거래소 운영업체들의 내부 통제 시스템이 거래량이 급증함에 따라 그 통제력을 상실했다고 판단했다.

일본 금감위 조사에 따르면 일본 내 거래소들이 다루는 디지털 자산의 총액은 약  7천928억엔(8조1천254억원)으로 1년 사이에 6배가 넘게 증가했다.

대부분의 거래소들이 20명이 채 안되는 인력으로 운영되고 있어 한 명의 직원이 다루는 자산이 약 33억엔(338억원)인 상황이다.

또한 조사위는 비즈니스 모델과 리스크 관리, 법규 준수, 내부 감사, 가버넌스 등 거래소 운영 전반에 걸쳐 문제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몇몇 거래소들에서는 자금세탁방지(AML, Anti-money Laundering)조항도 충분히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점도 우려 요소로 지적됐다.

니케이(Nikkei)는 이번 조사 결과 발표에 따라 코인체크 해킹 사태 이후로 사실상 중단되었던 거래소들의 신규 등록이 재개될 것이라는 전망을 전했다.

 

무료 초대권 등록 클릭

 

 

추천 콘텐츠->  '드론이 배송하고 블록체인 결제'...2021년 '스마트시티' 입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