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뉴스에서 빠지지 않는 이슈는 암호화폐. 사람이 두 명 이상 모이면 그때부터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에 대한 이야기가 시작된다는 우수개 소리마저 나오고 있다고 하죠?  


 

자, 그럼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여러 종류를 세부적으로 보기 전에 그 밑에 깔린 기본 기술인 블록체인부터 살펴볼까합니다. 블록체인 기술을 이해해야 그 상위에 있는 개념 이해가 더 쉬울 꺼예요.

 

암호화폐를 간단히 정의하면 ‘인터넷에서만 존재하는 화폐’, 즉 디지털 화폐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왜? ‘암호’ 화폐라고 불리는 걸까요?  

암호·비밀(cryto)라는 용어는 원래 암호기법(cryptography)에서 파생된 것인데요. 이 암호기법은 다른 사람들의 접근을 차단하는 등 화폐를 안전하게 지켜주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암호기법은 개인의 정보 암호화를 통해 보호해주는 거죠. 또, 개인의 맞춤 키를 통해서만 해독이 가능하고요.  

이러한 기능이 있기에 이더리움,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는 달러와 파운드, 유로 등 전통적인 화폐(FIAT)와 매우 다른 화폐인 것입니다.  

두 화폐의 다른 점, 조금 더 자세히 살펴볼까요?  

 

법정화폐 VS. 암호화폐

 

또, 여기서 “왜 암호화폐 라는 말만 쓰지? 가상 화폐나 디지털 화폐라는 말도 들어본 것 같은데”라는 의문이 드실 수 있어요.

 

그래서 각 용어의 차이도 각각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집계상으로보면 대부분의 국내 언론사들은 가상화폐나 암호화폐를 상대적으로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공공기관에서는 화폐라는 용어도 쓰지않고 ‘가상통화’라고 보도자료에 기재합니다. 이는 Currency라는 부분을 화폐가 아닌 통화인라고 해석한 데 따른 차이입니다.

 

거래소 마다도 다른 용어를 사용합니다. 업비트와 빗썸은 암호화폐, 코빗은 비트코인을 디지털 화폐라고 부릅니다.

좀더 자세히 차이 설명해 드릴께요.

 

화폐 변화 흐름 | 출처: themarketmogul.com

  

가상화폐는 ‘가상공간’에서 쓰이는 돈을 의미하는데요.


 

비트코인도 ‘가상’에 공간에서만 거래된다는 의미에선 가상화폐가 맞습니다. 그런데 이 용어는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옛날옛적 싸이월드 ‘도토리’도 포함해요. 혼란을 일으킬 수 있는 부분이죠.

 

디지털화폐라는 말도 사용됩니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도 디지털 환경 안에서 쓰이니 디지털 화폐! 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디지털 화폐라는 용어 없이 우리가 지금 사용하는 신용카드, 페이팔 등을 칭할때도 쓸수 있어서 가상화폐와 마찬가지로 경계가 모호하다는 단점도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암호화폐는요. 영어권에서 가장 널리쓰이는 용어입니다.

 

암호화폐는 영어로 ‘cyptocurrency’인데 여기서 ‘cypto’ 가 암호, 비밀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어서 ‘암호화 기술, 블록체인 기술’을 부각시키는 용어라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