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강주현 기자] 온라인 게임 개발사 위메이드가 빗썸 최대주주 비덴트에 300억 원을 추가 투자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앞서 진행한 비덴트와 전략적 제휴 및 투자에 이어 추가로 진행된 것이다. 위메이드가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에 대한 우회적 경영참여를 한층 강화한 모습이다. 위메이드는 비덴트 2대 주주다.

비덴트는 빗썸코리아 직접지분 10.25%, 빗썸홀딩스 지분 34.24%를 보유한 빗썸의 단일 최대주주다.

비덴트는 AI, 메타버스, NFT 등 신규 사업 진출을 추진 중이다. 이 사업에 위메이드가 파트너로 참여한다.

위메이드는 게임 외에도 블록체인, 가상자산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달 서비스를 시작한 ‘위믹스 옥션’에서는 신일숙 작가의 원작 리니지 만화를 NFT(대체 불가능한 토큰)로 제작하기도 했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이번 추가 투자를 통해 양사는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위메이드가 가진 메타버스와 블록체인 기술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비덴트, 빗썸과 협력해서 관련 사업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이 읽으면 좋은 기사

위메이드, 빗썸 대주주 비덴트에 투자.. 빗썸 경영에 우회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