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강주현 기자] 금융위원회가 가상자산 관련 부처 신설과 관련해 “관계부처와 협의 중이며 아직 결정된 사안이 없다”고 지난 26일 말했다.


금융위는 ‘가상화폐 업무 담당을 위해 국장급 신설을 포함해 22명의 전담인력 증원을 행정안전부에 요구했다”고 한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 이와 같은 입장을 밝혔다. 금융위는 “가상자산 관련 전담부서 신설 등 금융위 인력 증원 문제는 현재 행안부, 기재부 등 관계부처 검토가 진행 중”이라며 “아직 결정되지 않은 사안인 만큼 보도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금융위가 행안부에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 정원을 69명에서 91명으로 늘리고, 국장급 1명을 신설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금융위는 “(FIU가) 정책 수립과 집행 기능을 함께 갖고 있는 조직이기 때문에 원장을 보좌할 국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금융위는 펀드 사태 대응, 국제 협력 업무 증가 등의 이유로 내년도 정원을 역대 최대 규모인 총 80명 늘려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금융위는 지난 22일 윤창현 국민의 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통해 “가상자산 감독 및 검사인력 확보를 위해 행안부 등 관계기관과 실무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같이 읽으면 좋은 기사


금융위 “실명계좌 조건부 발급은 신고 수리를 요하는 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