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강주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국내 중소기업이 신시장을 창출하는데 필요한 블록체인 등 정보통신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ICT 혁신기업 기술개발 지원’ 사업에 올해 18개 신규 과제를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동 사업은 지원과제의 기술개발 및 사업화 성과를 제고하기 위해 1단계(사전기획 3개월), 2단계(기술개발 18개월)로 구분해서 단계별 선정‧지원했다. 정보통신기술(ICT)과 기타 산업간 융‧복합 분야의 신시장 창출 도전을 지원하는 ‘ICT 신시장 창출지원’과, ICT 6대 기술분야 고도화 및 기반 강화를 위한 ‘ICT 핵심기술 고도화 지원’으로 구분했다. 과기부는 앞으로 2년간 각 단계별로 최대 7.5억원. 4.5억원을 지원한다.

과기부는 지난 3월 사전기획 수행과제(40개)를 선정해 사업화 전략 구체화, 특허전략 수립 등을 지원했다. 이번에 1단계 수행과제를 대상으로 심사해 2단계 기술개발 과제를 최종 선정했다. 과기부는 향후 18개월 동안 선정한 18개 과제의 연구개발을 본격 지원할 예정이다. 선정 기업 중 (주)지엠티는 ‘해상 물류 및 안전 서비스 보안 강화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 기반 국제해사디지털체계 구축’에 나선다. (주)지엠티는 ‘ICT 신시장 창출지원’ 분야에 선정됐다.

오상진 과기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ICT 중소기업이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여 성장 동력을 되찾고, 신시장 창출을 위해 끊임없이 도전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image_print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