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보성 기자] 블록체인 전문기업 아이콘루프는 체인링크, 메이커다오와 함께 시그니쳐 타워 아이콘 라운지에서 공동 밋업(meet up)을 지난 30일 개최했다.

아이콘은 ‘BTP’ 개발 현황에 대해 소개했다. 아이콘의 핵심 기술인 BTP는 이종 블록체인이 스마트 컨트랙트를 통해 신뢰할 수 있는 데이터 전송을 지원하는 프로토콜이다. 복수 블록체인 간의 다중 연결이 가능하다. 서로 다른 블록체인이어도 아이콘을 통해 단방향 메시지 전송 등이 가능하다.

체인링크는 외부와 연결된 스마트 컨트렉트와 외부 데이터를 블록체인 안으로 가져올 때 발생하는 오라클 문제에 관해 발표했다. 체인링크는 “각 노드 운영자들은 체인링크의 보안검사를 거쳐 선발되며 노드들은 서로 경쟁하며 감시함으로써 데이터의 신뢰성을 확보한다”고 말했다.

메이커다오는 최근 주목받고 있는 디파이(DeFi, 탈중앙 금융)와 전통금융의 차이점을 설명하며 메이커다오의 역할과 향후 행보에 대해서 언급했다. 메이커다오는 “스스로 유지가능한 메이커다오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현재 메이커다오의 의사결정은 메이커다오의 거버넌스 토큰인 메이커를 보유한 이들과 메이커다오 재단(MakerDAO Foundation)이 하고있다. 거버넌스는 ‘플랫폼의 운영 규칙을 바꿔야 하거나 운영 규칙으로 해결할 수 없어서 이해당사자들이 모여서 다함께 결정을 내릴 때 기준이 되는 일련의 메커니즘’을 말한다.

메이커다오는 “거버넌스의 권리를 강화하여 프로토콜의 자체 운영이 가능해지면 재단을 해산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메이커 개선안과 월별 거버넌스 사이클 도입을 통해 의사 결정 과정을 체계화되고 신속한 거버넌스 절차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image_print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