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암호화폐를 이용한 여러 금융상품이 등장하면서 디파이(De-Fi, Decentralized Finance)의 영역이 확장되고 있다. 이와 함께 ‘씨파이’라는 말도 등장했는데, 디파이와 씨파이는 구분해야 봐야 한다.


씨파이는 최근 디파이가 각광받으면서 생겨난 말이다. 비속어 같지만 비속어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 디파이가 탈중앙화 금융의 준말로 생겨난 말이라면 씨파이는 암호화폐 금융을 통칭하는 말이다. 암호화폐를 통한 금융상품을 씨파이(Crypto-Finance)라 부른다.

디파이가 탈중앙화 금융을 말하고 탈중앙화 금융에 자연스럽게 암호화폐가 쓰이는 만큼, 암호화폐를 이용하는 금융상품을 모두 디파이로 보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이는 성격이 전혀 다르며 구분해서 봐야 한다. 모든 씨파이가 디파이는 아니기 때문이다.

앞서 언급했듯, 디파이는 탈중앙화 금융을 말한다. 탈중앙화 금융이란 블록체인 기술로 설계된 금융서비스로 중간 관리자가 전혀 없는 서비스를 말한다. 블록체인 기술로 설계된 만큼, 모든 거래가 블록체인 상에 기록된다. 언제든 모든 기록을 열람할 수도 있다. 또한 스마트컨트랙트로 인해 자동화된 형태이기 때문에 자산 관리의 모든 권한이 개인에게 돌아간다. 중앙화된 기관이 없기 때문에 당연히 KYC 등도 없다.

반면 씨파이는 암호화폐를 활용한 모든 금융상품을 가르킨다. 크게 보면 암호화폐를 이용한 금융이라는 점에서 디파이가 씨파이에 속한다고 볼 수 있다. 최근 거래소들이 내놓는 스테이킹 서비스는 디파이는 아니지만 씨파이는 맞다. 중앙화된 기관(거래소)이 암호화폐를 통해 금융상품을 내놓는 형태이기 때문에 중간 관리자가 전혀 없는 디파이는 아니지만 암호화폐 금융상품이기 때문에 씨파이인 것이다. 마찬가지로 암호화폐를 활용한 랜딩 서비스도 씨파이의 일부지만 디파이엔 속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유튜브: http://bitly.kr/9VH08l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페이스북: https://bit.ly/2tUXmo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