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암호화폐 채굴기 제조 대기업 비트메인(Bitmain)의 전 CEO 우지한이 암호화폐 OTC(장외거래) 플랫폼 사업을 시작할 것으로 전해졌다.

5일(현지시간) 더블록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매트릭스(Matrix)라는 스타트업의 OTC 플랫폼이 비트메인과 제휴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회사는 비트메인에 암호화폐 수탁 및 대출 서비스를 제공하고, 유동성을 공급 받게 될 예정이다.

또 다른 소식통은 이를 통해 대규모로 공급된 유동성이 결과적으로 암호화폐 가격을 낮춰 아시아 지역에서 매트릭스의 경쟁력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더블록은 아직까지 우지한이 새로운 회사의 공식적인 CEO가 될 것인지, 그리고 암호화폐 거래를 규제하고 있는 중국에서 매트릭스의 영업이 허용될 것인지 등이 확인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지난해 말 우지한은 경영상의 책임을 지고 비트메인의 CEO 자리에서 물러났지만 그 후에도 비트메인의 주요 의사결정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CBOE 비트코인 ETF 신청 철회 아직 시장 영향 없어 – CC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