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보합권에서 횡보하던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장 후반 낙폭을 확대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이 재개되기 어려울 전망이라는 보도에 투자 심리가 냉각됐다.

트럼프 행정부의 자동차 관세 결정 6개월 보류에 상승 근거를 찾았던 주식시장이 무역 마찰의 장기화와 이에 따른 충격에 대해 경계감을 드러냈다.

다우존스 지수 일간 추이 [출처=인베스팅닷컴]

이 밖에 화웨이 거래 마비가 실리콘밸리의 IT 업계에 커다란 타격을 가할 것이라는 경고가 꼬리를 물면서 주가 하락에 무게를 실었다.

17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98.68포인트(0.38%) 내린 2만5764.00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16.80포인트(0.58%) 떨어진 2859.52를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81.76포인트(1.04%) 급락한 7816.28에 마감했다.

이날 오후 CNBC는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이 교착 국면에 빠졌다고 보도했다.

가까운 시일 안에 논의를 재개할 것이라는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의 발언과 달리 추가 담판의 구체적인 시기를 예상하기 어려운 실정이라는 얘기다.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은 중국 측이 협상 재개에 소극적인 움직임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 쟁점을 둘러싼 이견이 여전한 상황에 추가 담판이 무의미하다는 주장이다.

글로벌트의 톰 마틴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CNBC와 인터뷰에서 “투자자들이 무역 마찰의 장기화 가능성을 인식하기 시작했다”며 “앞으로 주식시장은 변동성 상승과 함께 방향을 찾지 못하는 움직임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정책자들 사이에 최악의 경우 무역 마찰로 인해 GDP가 1%포인트 감소할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앨런 그린스펀 전 연방준비제도(Fed) 의장과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등 전현직 정책자들 역시 관세 전면전이 조기에 진화되지 않을 경우 상당한 경제적 충격이 발생할 것이라는 데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JFD 그룹는 보고서에서 “최근 며칠간 미국과 유럽 증시의 상승에도 투자자들이 위험자산을 기피하는 움직임”이라며 “미국과 중국의 확고한 ‘휴전’을 확인하기 전까지 투자자 신뢰 회복이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경제 지표는 긍정적이었다. 미시건대학이 발표한 5월 소비자신뢰지수가 102.4로 시장 예상치인 97.1을 크게 넘어선 동시에 15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추천 콘텐츠->  라가르드 IMF총재 "추가적인 시장 변동성에 대비해야"

컨퍼런스 보드의 4월 경기선행지수 역시 112.1로 0.2% 상승, 3개월 연속 오름세를 나타냈다. 다만, 무역 마찰이 재점화된 5월 수치를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종목별로는 소셜미디어 업체 핀터레스트가 4140만달러의 1분기 적자를 공개하면서 13% 폭락했다.

휴렛 팩커드는 슈퍼컴퓨터 업체 크레이를 13억달러에 인수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1% 이내로 상승했고, 크레이는 21% 랠리했다.

higrace@newspim.com

http://www.newspim.com/news/view/20190518000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