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부산시가 제주도를 제치고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우선협상 대상으로 선정됐다. 관련 심의를 거쳐 오는 7월 특구 지정 여부가 최종 결정될 예정인데 부산이 제주보다 한 발 앞서게 됐다.

15일 중소벤처기업부와 부산시에 따르면 부산시는 오는 7월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앞두고 중기부의 우선협상 대상에 선정됐다. 규제자유특구 사업의  근거법인 지역특구법은 오는 17일 시행되며,  부산시는 다음달 21일 지역 공청회를 통해 주민의견을 수렴한 뒤 24일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중기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부산시의 블록체인 특구 계획은 총 13개 사업으로 구성됐다. 부산국제금융센터와 관광지, 최근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기로 결정한 항만과 같은 지리적 이점뿐만 아니라 물류, 의료 등의 역량을 총동원해 부산을 블록체인 융합 촉진지구로 육성할 계획이다.

다만 이번 우선협상 대상이 특구로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다. 중기부 관계자는 “우선사업협상대상이 최종은 아니다”면서 “특구 수는 유동적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영선 증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규제자유특구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서는 지자체의 노력이 중요하다”며 “관계부처와 함께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간담회에서는 ICO와 관련한 목소리도 나왔다. 블록체인 특구로 선정된 지역에서 ICO를 가능하게 해달라는 것이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법무부 등 부처들의 ICO에 대한 완강한 태도를 해결하지 못하면 블록체인사업은 반쪽짜리로 진행될 수 밖에 없다”며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중소혁신기업들이 ICO를 해서 코인을 발행한다면, 암호화폐를 자산으로 볼 것인가 말 것인가 하는 문제를 포함해 암호화폐에 대한 정의 규정이 있어야 한다”면서 “당장 ICO보다는 부산시 자체적으로 통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유통구조, 예를 들어 온누리 상품권 자체 개발 등을 한다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추천 콘텐츠->  [뉴욕 코인시황/장중] 톱10 코인, 낙폭 크지 않지만 하락세 이어가...비트코인, 3700선에서 움직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