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글로벌 블록체인 기업 바이낸스가 아르헨티나 정부와 손잡고 블록체인 유망기업 육성에 나선다. 정부가 개별 기업과 함께 블록체인 투자를 진행하는 드문 사례라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1일 바이낸스는 아르헨티나 정부와 최근 블록체인 투자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르면 아르헨티나의 노동생산부(Ministry of Production and Labour)는 바이낸스 산하 투자기관인 바이낸스랩(Binance Labs)가 발굴한 개별 유망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최대 5만 달러(약 5600만원)를 투자한다. 향후 4년간 10개 기업이 투자 대상이 된다. 방식은 바이낸스랩이 투자한 업체에 아르헨티나 노동생산부와 현지 투자기관인 파운더스랩이 추가 출자 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블록체인 전문가들은 이번 협약이 바이낸스랩이 진행 중인 인큐베이션 프로그램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인큐베이션 프로그램은 초창기 블록체인 기업에 자금투자를 비롯해 전문가 멘토링, 네트워킹 등을 제공해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바이낸스랩은 올해 초 인큐베이션 프로그램의 시즌2를 진행하는 6개 글로벌 거점 중 하나로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선정했다. 이번 협약으로 인큐베이션 대상이 된 프로젝트가 아르헨티나 정부 투자를 유치할 가능성이 커진 셈이다.

바이낸스 관계자는 “아르헨티나는 교통카드에 비트코인 충전을 도입할 만큼 선도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에 대응하고 있다”면서 “바이낸스와 아르헨티나 정부간 협력을 통해 좀 더 투명하고 안전한 블록체인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추천 콘텐츠->  비트코인 소매업자 채택, 가격 하락에도 미국과 캐나다에서 꾸준한 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