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트먼 리더십 아래 안전하고 유익한 AGI 구축 확신”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임미나 특파원] 지난해 오픈AI 이사회의 샘 올트먼 최고경영자(CEO) 축출 사태를 주도했던 오픈AI의 공동 창립자 일리야 수츠케버가 회사를 떠난다.

오픈AI의 수석과학자로 일해온 수츠케버는 14일(현지시간) 엑스(X, 옛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거의 10년 만에 오픈AI를 떠나기로 결정했다”며 “회사의 궤적은 기적에 가까웠고, 나는 오픈AI가 올트먼 등의 리더십 아래 안전하고 유익한 AGI(범용인공지능)을 구축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올트먼 CEO 역시 이날 엑스에 “일리야와 오픈AI는 이제 헤어진다”며 “일리야는 우리 세대의 뛰어난 인재 중 한 명이자 우리 분야의 선구자이며 소중한 친구였기에 내게 매우 슬픈 일”이라고 썼다.

올트먼은 그러면서 오픈AI의 연구 책임자인 야쿱 파초키가 앞으로 수석과학자를 맡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픈AI 로고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러시아 태생으로 캐나다 토론토대에서 컴퓨터 신경망 연구를 시작해 구글 연구소에서 일하기도 한 수츠케버는 2015년 올트먼, 일론 머스크 등과 함께 오픈AI를 설립하고 챗GPT 개발에도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하지만 AI 개발 속도와 회사의 미래를 두고 올트먼과 이견을 보이면서 지난해 11월 올트먼 축출 시도에 앞장섰다.

수츠케버는 올트먼이 AI의 위험성에 대해 충분한 주의를 기울이지 않은 채 오픈AI의 사업을 구축하는 데만 집중한다고 우려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수츠케버를 포함해 4명으로 구성된 오픈AI 이사회는 구체적인 사유를 밝히지 않은 채 올트먼을 CEO에서 전격 해임했다.

하지만 그 직후 회사 안팎에서 이사회의 불투명한 결정에 비판 여론이 높아지자 수츠케버는 엑스에 글을 올려 “이사회 결정에 참여한 것을 깊이 후회한다. 오픈AI에 해를 끼칠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사태 수습에 나서기도 했다.

이후 닷새 만에 올트먼이 CEO로 복귀한 뒤 수츠케버 등 해임 사태를 주도한 이사 3명은 이사회에서 물러났다.

오픈AI는 지난 3월 미국 유명 로펌 윌머헤일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올트먼 축출 사태가 “올트먼과 이전 이사회 간 관계 파탄과 신뢰 상실의 결과”라면서 올트먼이 CEO에서 해임될 정도의 행동을 하지는 않았다고 결론지었다.

mina@yna.co.kr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같이 보면 좋은 기사

“올트먼 축출, 이사회가 받은 ‘인류 위협 AI’ 서한 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