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James Jung 기자] 바이낸스 CEO 창펑자오가 루나를 상장 폐지한 것에 대해 진땀 해명을 늘어놨다.


바이낸스는 13일 자신들이 만든 스테이블코인 BUSD를 제외하고, 루나와의 모든 거래를 전격 중단했다. 바이낸스의 상폐를 기점으로 루나-테라 알고리즘은 사실상 사망 선고를 받았다.

창펑자오는 트위터를 통해 바이낸스의 루나 상장 폐지에 대해 이례적으로 장문의 해명을 올렸다.

창펑자오는 사용자 보호를 이유로 내세웠다. 테라 블록체인이 먼저 가동 중지가 됐다는 것. 12일 테라는 블록 생성이 일시 중지됐었다.

창펑자오는 “일부 사용자들은 루나가 엄청난 규모로 새롭게 민팅되는 것도 모르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창펑자오는 “테라 개발팀에 네트워크 정상화와 코인 소각 등을 요청했으나 긍정적인 답을 들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래서 “거래를 중지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청펑자오의 이같은 해명에 대해 한 트위터리안은 “만약 그런 문제를 알았다면 루나 가격이 0.1이 됐을 때는 왜 조치를 취하지 않았느냐”고 따졌다.

다른 트위터리안은 투자자 보호가 우선이라면 가격 조작, 봇, 알고리즘 트레이딩은 왜 막지 않느냐고 질책했다.

창펑자오는 사용자 보호를 위한다는 명목으로 다른 모든 거래쌍은 폐쇄하면서 BUSD 거래쌍을 남겨 둔 것에 대해서는 침묵했다.

창펑자오는 “우리는 항상 중립을 목표로 한다. 다른 프로젝트에 대해 가급적 코멘트하지 않지만, 이번에는 그 룰을 깼다”며 테라 프로젝트에 대한 개인적 또는 회사 차원 평가가 있었음을 시인했다.


바이낸스는 자체적으로 개발한 스테이블코인 BUSD를 가지고 있다. 테라(UST)는 지난 달 BUSD보다 발행량이 커지는 등 기존 3대 스테이블코인을 위협하는 알고리즘 스테이블코인으로 급부상했었다.

바이낸스가 루나 상장 폐지를 강행한 이면에는 스테이블코인 시장에서의 치열한 경쟁 심리가 작용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창펑자오는 루나 상장 폐지를 결정하기 전날 또 따른 장문의 트윗을 올려 UST를 비판한 바 있다. 해당 트윗 바로 아래에는 BUSD 로고와 함께 “법정통화(달러)와 연동된 가장 중요한 스테이블코인”이라는 설명을 함께 올렸다.

한편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암호화폐 거래소가 자체적으로 만든 스테이블코인을 거래에 사용하는 것에 대해 이해상충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다.

바이낸스의 BUSD, 비트파이넥스의 테라(USDT), 서클의 USD코인(USDC)는 모두 대형 거래소와 연계돼 있는 3대 민간 스테이블코인이다.


미국 정책 당국은 스테이블코인에 대해 은행에 준하는 규제 및 자본 요건을 갖추는 방안을 만들고 있다.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같이 보면 좋은 기사

창펑자오, 루나 상폐하면서 BUSD 거래쌍 남겨 “유일한 탈출로…교묘한 상술”

테라(UST), 스테이블코인 삼국지 희생양?(ft. 의도적 공격설)

테라, 시총10위에서 제로까지 단 7일…복기를 위한 기록과 질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