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세계 밀 생산량 2위 국가인 인도가 14일 전격적으로 밀 수출을 금지했다고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다.


AP통신 등은 인도 대외무역국이 성명을 통해 즉각적으로 밀 수출을 금지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대외무역국은 이미 신용장이 발행됐거나 인도 정부가 국가 간 요청에 따라 수출을 허가한 경우는 예외사항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 외 신규 선적은 금지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최고 기온이 47도를 넘는 기록적인 폭염이 인도를 강타하면서 밀 수확량이 급감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다. 이번 수출 금지도 이 같은 우려의 연장선상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인도는 세계 2위 밀 생산국이다. 대부분 밀을 자국 내에서 소비한다. 인도는 2022~2023년 1000만t의 곡물을 수출한다는 목표를 세웠었다. 인도는 지난해 700만t의 밀을 수출했다, 이중 절반은 방글라데시로 수출됐다.


인도가 밀수출을 금지하면 방글라데시가 타격을 받는 것은 물론 전 세계 밀 가격이 추가로 폭등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전 세계 밀 수출량의 25%를 차지하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전쟁을 치르면서 세계 밀가루 가격이 급등했다.

글로벌 바이어들은 인도에 밀 공급을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