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장도선 특파원]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조만간 비트코인 선물에 기반을 둔 ETF를 승인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지만 비트코인 선물 ETF가 출시되더라고 실제 효과는 황소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할 수 있다고 블룸버그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디지털자산 거래소 크라켄의 장외시장 옵션 트레이딩 헤드 주디카 추는 현재 암호화폐시장에 대한 접근이 지난 몇년 전과 비교해 용이해졌음을 감안할 때 비트코인 선물 ETF 출시가 홍수와 같은 수요를 촉발할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고 말했다.

추는 개인들은 전세계의 암호화폐 거래소와 페이팔, 스퀘어 등 소매투자자들을 위한 플랫폼에서 디지털자산을 이미 사고 팔 수 있다고 밝혔다. 또 기관 투자자들은 그레이스케일 비트코인 신탁과 같은 도구들을 통해 암호화폐에 노출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추는 블룸버그의 ‘퀵테이크 스톡’ 스트리밍 프로그램에 출연해 “ETF 출시는 분명 긍정적일 것이며 비트코인 매입을 시작하고 생태계에 참여하는 참여자들의 폭을 확대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우리가 이미 기관들의 수요를 목격하고 있기 때문에 비트코인 ETF가 몇 년 전 만큼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암호화폐에 초점을 맞춘 플랫폼 FRNT 파이낸셜의 CEO 스테판 울레트도 비트코인 ETF 승인은 의심의 여지 없이 좋은 소식이 되겠지만 지금 시점에서 결코 “게임체인저”가 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 인텔리전스의 에릭 발추나스는 선물과 연계된 ETF는 ETF의 긍정적 영향을 제약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투자자들은 일반적으로 파생상품을 좋아하지 않는다. 그리고 많은 자문가들이 파생상품을 좋아하지 않는다”라며 “실물로 지지받는 ETF라면 중요한 촉매가 될 것이다. 나는 선물 ETF를 아주 작은 촉매제로 본다”고 말했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비트코인이 가면 이더리움도 간다” …최저 570만원 예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