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비스 론칭 일주일 # 롯데월드 600배 올라 # 현실세계에서 사고 싶었던 건물 # 가상공간에서 구매


[블록미디어 James Jung 기자] 더퓨처컴퍼니가 론칭한 가상 부동산 게임 ’메타버스2‘가 인기다

지난 17일 기준 오픈 일주일째 서울과 뉴욕의 총 12만 타일이 바닥을 드러냈다. 메타버스2는 가상 공간에서 현실 세계의 건물과 토지를 거래하는 메타버스 게임이다.

서울 송파구 잠실에 위치한 롯데월드는 타일당 64 달러를 호가하며 게임 오픈 당시 0.1 달러 대비 640 배가 오른 가격에서 거래되고 있다.

뉴욕에 위치한 자유의 여신상 부지도 타일 당 70 달러를 웃돌며 700 배 올랐다.


‘메타버스 2’는 현실에서 소유할 수 없는 것을 손에 넣을 수 있게 해준다. 현실에선 이룰 수 없는 것들을 메타버스라는 가상공간 안에서 누릴 수 있다는 점이 이 게임의 매력이다.

메타버스2는 3단계에 걸쳐 메타버스 구축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1단계는 땅을 사고 파는 과정이다. 2단계에서는 소유 부지 안에 건물을 세울 수 있다. 3단계는 인프라를 통해 상업, 관광, 자원채취 등의 비즈니스 활동을 할 수 있다.

일부 이용자들은 관광 명소나 랜드마크 개발을 염두에 두고 가치있는 토지를 선점하고 있다.

메타버스2 플레이 모습, 잠실 롯데월드가(타일 당 64달러), 미국 자유의 여신상이(타일 당 70달러)으로 오픈 일 대비 가치가 수백 배 상승했다

특히 현실에서 구매가 불가능한 땅을 매입하기도 한다. 국회와 청와대 등 국가 핵심 기관과 경복궁과 덕수궁 등 문화유적 및 명승고적 또한 론칭 직후 선점된 상황이다.


론칭 초반 타일 당 가격인 0.1달러는 찾아보기 힘들고 이제는 서울 변두리 일반적인 주택가도 0.4달러 이상을 호가하고 있다.

더퓨처컴퍼니 관계자는 “유저분들의 뜨거운 반응에 매일 서버를 증설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제2의 지구를 유저분들과 함께 만들어나가고 꿈꿀 수 있는 회사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어 “유저분들께서 마음놓고 플레이 하실 수 있도록 추가 인력 충원 및 시스템 업데이트를 통해 지금보다 더 쾌적한 게임 환경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솔라나 다운”, 전진을 위한 시련?…시스템 회복력 증명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