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James Jung 기자] 지난 7일 발생한 비트코인 급락 사태 당일 국제 금 가격도 큰 폭으로 떨어졌습니다.


이후 금과 비트코인 가격 움직임이 같은 궤적을 그리고 있는데요. 아무래도 금리가 두 시장을 관통하는 변수가 아닌가 합니다.

금리가 낮게 유지되면 이자를 기대할 수 없는 금과 비트코인 등 대체 투자 자산은 투자 매력도가 올라갑니다.

연준이 연내에 테이퍼링을 실행하면 금리가 점차 상승할텐데요. 금 시장이 이 같은 변화를 미리 반영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월가에서는 비트코인도 유사한 논리로 바라볼 수 있죠.


금리가 얼마나 빨리 오르냐가 관건인데, 델타 변이 등을 감안하면 금리 상승 폭은 제한적일 것 같아요.

금과 비트코인이 가격 다지기 이후 같이 상승하는 그림도 그릴 수 있겠습니다.

JJ 기자가 해석을 붙였습니다.

엘살바도르 딥(dip) 당시에 월가의 기관투자자들이 CME 비트코인 선물 시장에서 어떤 대응을 했는지도 살펴 봤습니다.

방송 보기
유튜브 바로 가기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약발 떨어진 일론 머스크–도지코인, 트윗뒤 잠깐 상승후 반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