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비트코인 옵션 만기를 앞두고 새로운 포지션을 개설하는 트레이더들이 5만달러 콜옵션에 몰리면서 이 가격대 미결제 약정 잔고가 급증했다고 29일(현지시간) 유투데이가 보도했다.


Bybt 자료에 따르면, 트레이더들은 최근 5만달러 콜옵션에 대해 1만900개에 달하는 포지션을 개설했다.

이에 따라 5만달러 가격에서 미결제 약정 잔고가 5억달러에 육박하고 있으며, 비트코인 옵션의 미결제 약정 잔고 총액 역시 70억달러까지 증가했다.

유투데이는 이러한 현상이 최근 비트코인의 가격 변동성이 증가하고 빠른 상승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면서 고위험 자산에 대한 투자로 높은 수익을 노리는 소매 트레이더들이 주도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시장의 강세를 기대하는 콜옵션 뿐 아니라 시장 하락에 따른 수익을 추구하는 풋옵션에서도 포지션이 증가하고 있다.


유투데이는 가장 많은 풋옵션이 현재 2만달러 선에 몰리고 있는데, 이는 대부분 장기적 위험 회피의 수단으로 이용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코인마켓캡 자료 기준 비트코인은 뉴욕장 출발 전 2.7% 하락한 3만9648달러를 기록했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반감기후 비트코인 가격 추이-플랜 B

[전문가 코멘트] 비트코인 상승한 뒤 추세 이어질 것–플랜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