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크립토 데일리가 22일 이더리움의 진정한 경쟁자는 폴카닷(DOT)이라는 분석기사를 개재했다.


크립토 데일리는 핀테크 전문가인 캐피탈2마켓(Capital2Marke)의 CEO 키스 블리스(Keith Bliss)를 인용해 이같이 주장했다. 캐피탈2마켓은 다수의 투자가로부터 자금을 조달하는 기업이나 금융기관을 도와주는 핀테크 업체다.

크립토 데일리는 키스 블리스가 개발자들 사이에서 플랫폼과 프로젝트를 구축하기 위해 폴카닷으로 눈을 돌리는 경향이 증가하고 있다고 판단했다고 보도했다. 폴카닷은 현재 시가총액기준 9위의 암호화폐다.

크립토 데일리는 시가총액 기준 2위인 이더리움을 비트코인과 직접 비교하는 것은 적당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스마트계약을 통해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개발이 가능한 이더리움과 폴카닷과 비교하는게 적당하다고 판단했다.


폴카닷과 이더리움 모두 거래를 자동으로 실행하는 프로토콜을 지원하지만, 폴카닷은 이더리움 등 블록체인과 다른 블록체인을 연결하는 브리지 기능과 상호작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기능이 폴카닷을 이용하는 개발자들에게 다양한 블록체인에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는 것을 쉽게 만들어 준다고 설명했다.

또 앱이 많아져서 트랜잭션 속도와 확장성이 둔화되는 이더리움과 달리 폴카닷은 브리지 시스템을 통해 과부하를 해소해서 프로젝트를 쉽게 확장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키스 블리스는 폴카닷이 이미 많은 앱이 활동하공 있는 이더리움을 대체할 정도는 아니지만 두 메인넷사이에 경쟁은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키스 블리스는 3년안에 폴카닷의 가격이 100달러에 도달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는 현재 폴카닷의 각겨 12.43달러보다 8배가량 높은 수준이다.

같이 보면 좋은 기사

폴카닷로고

테더, 스테이블코인 중 처음 폴카닷과 제휴 … 디파이 프로젝트 수요 부응 목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