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강주현 기자]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이 창립 7주년을 맞이해 그동안의 성과를 7일 공개했다.


빗썸은 지난해 3분기 누적 가입자 수 500만명을 돌파해 국내 거래소 중 가장 많은 회원을 확보했다. 지난해 8월 한달간 빗썸을 방문한 고객은 577만명(이더랩 ‘가상자산 거래소 트래픽 보고서’ 기준)에 달했다. 유동성도 국내 최대 수준이다. 빗썸은 일일 최대 거래금액 7조6000억원(2018년 1월 16일), 월 최대 거래금액 115조원(2018년 1월)을 기록했다. 빗썸은 자금세탁방지센터 설립, 자동신고납세시스템 개발, 정보보호관리체계(ISMS)인증 획득 등을 해왔다.

올해 빗썸은 새로운 규제와 시장 변화에 대응할 계획이다. 준법감시 강화, 자금세탁방지시스템 고도화 등으로 가상자산사업자(VASP) 라이선스를 획득하고, 신규 서비스 출시와 개선을 통해 시장 저변을 확대할 예정이다. 7일 비트코인(BTC)마켓 오픈이 그 시작이다. 또한 고객경험(UX) 향상을 위해 차세대 거래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기존 애플리케이션을 뛰어넘는 더 편리하고 빠른 앱을 선보일 계획이다.

허백영 대표는 “국내 대표 거래소로 성장한 빗썸은 업계 선도업체로서 새로운 규제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고객중심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가상자산 시장 저변 확대와 고객 편익 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빗썸은 창립을 기념해 1월 한달 간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며, 업계 전문가들이 ‘2021년 가상자산 시장에서 주목해야 할 키워드’를 선정해 설명하는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저스틴 선 트론 재단 대표, 인호 고려대 교수, 김준우 크로스앵글 공동대표, 김준영 김앤장 변호사 등이 각자 선정한 키워드를 주제로 올해를 전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