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문정은 기자] 국내 1호 ICO(암호화폐 공개) 프로젝트 ‘보스코인’의 재단 측이 보스코인 개발사 블록체인OS와의 결별을 선언했다.

보스플랫폼재단은 16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재단 소유 개발사를 통해 새 플랫폼 ‘보스아고라(BOSAGORA)’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보스아고라 구현 배경에 대해 서지 코마로미 보스플랫폼재단 이사는 “재단은 2년 전 보스코인 ICO 당시 공개한 백서 1.0 목표를 지켜나가고자 한다”며 “커뮤니티에 예산과 기술을 모두 공개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보스코인은 ‘의회 네트워크’라는 참여자 커뮤니티를 통해 민주적 의사결정을 보장할 수 있는 기술을 지향하는 백서를 발표했고, 2017년 ICO 당시 17시간 만에 하드캡(모금 목표 금액)을 달성해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보스코인 메인넷 가동 이후 보스코인 개발자 ‘블록체인OS’와 ICO를 주최한 비영리기관 ‘보스플랫폼재단’과의 내부 갈등이 벌어졌다. 재단은 블록체인OS의 기술력 부족, 방만한 운영비 사용 등을 이유로 개발 자금을 줄 수 없다고 주장해왔고, 지난 3월 블록체인OS와의 개발 계약을 해지했다. 반면 블록체인OS 측은 재단 임원의 개인 비리를 지적하며 일방적 계약해지라는 입장이다.

◆ 보스플랫폼재단, “백서 1.0 비전 유지하겠다”

보스아고라는 탈중앙화의 오픈 멤버십 기반 콩그레스(노드 운영자)가 민주적 합의 과정을 통해 생태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재단은 보스아고라를 통해 2년 전 ICO 당시 발표한 백서 1.0의 비전과 철학을 이어가겠다는 것이다.

백서 1.0의 비전은 코인 보유자들이 자신에게 이익이 될 만한 사업을 스스로 콩그레스 안에서 제안하고 채택해 공공사업 용도의 예산 사용을 결정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재단은 블록체인OS가 하고자 하는 ‘세박’ 플랫폼에 대해 “세박은 블록체인OS가 통제하고 있는 등 완전한 탈중앙화라고 볼 수 없다”며 “백서 1.0 취지에 맞춰 구현하기 위해서는 많은 작업이 필요하다”고 플랫폼을 새로 만들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기술력과 자산에 대한 자신감도 내비쳤다. 재단은 보스아고라 개발을 위해 우수한 개발팀과 외부 기술자문단을 구성했다. 블록체인OS의 메인넷 개발에 참여했단 마티아스 랭(Mathias Lang) CTO 중심으로 3명의 외부 기술자들로 구성됐다. 또 이더리움 프로젝트 참여 등 전문성을 갖춘 글로벌 외부 기술자문단 섭외도 완료했다고 재단은 밝혔다.

추천 콘텐츠->  클린턴 미 대통령, 암호화폐 리플 컨퍼런스에서 연사로 선다

최근 비트코인 가치가 오르면서 자산도 충분한 상황이라고 김인환 보스플랫폼재단 이사장은 설명했다. 그는 “ICO 당시 6902개 비트코인을 모집했고, 당시 가격은 200만원 수준이었다”며 “최근 비트코인 가치가 올라 남은 자금을 한화로 환산하면 약 200억원 상당”이라고 말했다.

재단은 새 메인넷 개발 일정과 새로 발행될 보아코인 에어드롭 계획도 공개했다. 초기 6개월 동안은 ERC-20 토큰 발행을 통한 결제 레이어 구축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후 라이트닝 네트워크 기반 거래를 적용하고, 지갑 등 개발을 통한 메인넷 토큰스왑 등에 각각 6개월, 3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에어드롭 신청은 16일부터 진행된다. 기존 보스코인을 보유한 사람들은 보스아고라 웹사이트에서 보아코인을 1:1 에어드롭 받을 수 있는 신청을 할 수 있다.

▲ 보스 재단 기자간담회 건물 앞에서 준비외원회가 재단 이사장들의 사퇴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 = 문정은 기자)

한편 보스코인 한국 커뮤니티에서 조직한 ‘보스 콩그레스 코리아 준비위원회(준비위)’는 기자간담회 건물 앞에서 김인환 보스플랫폼재단 이사장과 코마로미 이사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시위에 나선 한 준비위원회 관계자는 “재단에서는 오늘 발표 자체를 커뮤니티 비공개 처리해서 발표했다”며 “사전에 협의된 내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블록체인OS는 지난해 말 메인넷 세박을 출시했고, 현재 재단의 개발자금 집행이 끊긴 상태다. 개발을 위한 자금 조달 관련 전명산 블록체인OS 이사는 “여러 방안을 추진 중이고 아직은 외부에 공개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프로젝트는 중단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인환 보스플랫폼재단 이사장은 “개발은 재단 주체로 이뤄지며 백서 1.0을 준수할 것”이라며 “보스코인에 남을지 보아코인 에어드롭을 신청할지는 투자자들이 결정할 문제”라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