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문정은 기자] 서울시가 블록체인을 이용한 행정 서비스 6가지를 올해 연말까지 추가로 선보인다.

12일 서울시는 2022년까지 총 14개의 블록체인 행정서비스를 개발하겠다는 ‘블록체인 도시 서울 추진계획’에 따라 올해 6개 서비스를 추가로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3월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 시민투표 제도 ‘엠보팅’과 장안평 중고차 매매 시스템 등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시작한 바 있다.

시는 ▲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검증 ▲마일리지 통합 관리 ▲서울시민카드 서비스 확대 ▲시간제 노동자 권익보호 ▲하도급 대금 자동지급 ▲민주주의 서울 등 총 6가지 블록체인 기반 행정 서비스를 추가해 연말까지 선보이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청년수당, 주민(시민)감사 청구 등을 위해 제출하던 증빙서류를 따로 내지 않아도 된다. 온라인 자격조회로 서류를 대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마일리지 통합 관리는 기존 에코, 승용차, 이택스(ETAX), 시민건강, 여론조사 등 개별 적립 마일리지를 통합해 제로페이와 연계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서울시민카드 서비스는 블록체인 기반 통합 인증 체계를 도입해 서울시민카드에 연계된 서비스의 본인인증 및 전자서명에 사용된다. ‘시간제 노동자 권익 보호’ 서비스는 전자 근로계약서 체결, 4대 사회보험 가입, 근무경력 등을 블록체인으로 관리해 노동자와 고용주 간 신뢰를 구축하고 노동환경을 개선하고자 한다.

서울시는 일반 시민들과 민간 블록체인 전문가들의 의견을 받아 이달부터 서비스 개발을 시작해 올해 12월까지 서비스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김태균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시의 대대적인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개발을 통해 침체되어 있는 민간분야 블록체인 서비스 확산과 기술 개발에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추천 콘텐츠->  존버는 승리한다? 서클 CEO “비트코인은 더 커질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