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문정은 기자] 코인제스트, 트레빗, 코인이즈, 코어닥스 등 4개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가 전화금융 사기 범죄 등으로부터 거래소 회원과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전자금융 및 사이버 범죄 예방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협의체는 경찰청 등 관계 기관과 함께 고객확인제도와 이상거래내역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이 시스템이 완성되면 4개 거래소와 경찰청은 범죄 관련 정보를 공유하며 범죄 예방과 범인 검거에 활용한다. 이와 함께 4개 거래소는 전화금융 사기 등 범죄에 연루된 인물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기로 했다.

전종희 코인제스트 대표는 “범죄정보 관련 정보를 여러 거래소와 경찰청이 공유하고 협업하면 범죄 사실을 신속하게 파악해 범인 검거에 도움을 주고 추가 범죄를 예방해 거래소 고객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고객의 개인정보를 보호하면서도 범죄 피해를 최소화해 건강한 투자 환경을 조성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월 말 코인제스트는 보이스피싱 담당 경찰 수사관 20여 명과 보이스피싱 예방 및 검거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한 바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인스타그램: http://bitly.kr/1992

image_printPrint
추천 콘텐츠->  [이 시각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거래량 순위 (오전 7시 50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