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아직 방향성 잡지 못해…3700선 상회해야 추가 상승 가능
비트코인, 0.01% 내린 3624달러…이더리움, 0.01% 하락한 122달러
라이트코인 1.2%, EOS 1.2%, 테더 0.1%, 트론 2.2%, 스텔라 3.8%, 바이낸스 코인 4.8% ↑…XRP 1.3%, 비트코인 캐시 0.6% ↓
[뉴욕=유용훈 특파원] 뉴욕 암호화폐 시장이 15일(현지시간) 혼조세를 보였다. 특히 변동폭은 여전히 좁은 박스권에 갇혀 있는 형국이었다.
비트코인은 약보합세를 견지하며 3600선 초반대의 횡보세를 이어갔다.
톱10 코인 중 6개가 올랐고, 톱100은 61개 코인에 상승을 의미하는 녹색등이 켜졌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뉴욕시간 오후 3시45분 기준 3623.47달러로 전일비(24시간 전 대비) 0.01% 내렸다. 이더리움도 0.01% 하락한 121.98달러에 거래됐다.
반면 라이트코인은 1.22%, EOS 1.17%, 테더 0.09%, 트론 2.24%, 스텔라 3.75%, 바이낸스 코인이 4.82% 올랐다. 그러나 XRP는 1.29%, 비트코인 캐시가 0.64% 후퇴했다.
이 시간 암호화폐 시장의 시가총액은 1206억 달러로, 비트코인의 시장내 비중은 52.8%로 전일과 큰 변동이 없다.
(표) 톱10 코인시세

출처: 코인마켓캡(뉴욕시간 15일 오후 3시45분 기준)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비트코인 선물가는 후장 들어 강보합 반전됐다. 같은 시간 가장 활발하게 거래되고 있는 2월물과 3월물은 각각 5달러가 오르며 3570달러와 3560달러를, 4월물은 10달러가 상승한 3555달러를, 6월물은 25달러가 전진한 3555달러를 나타냈다.
암호화폐 시장이 초반 상승세를 보였지만 이후 상승폭을 줄이며 혼조세로 돌아섰다.
비트코인도 여전히 3600선 초반에서 횡보세를 이어갔고, 거래량도 61억달러로 다소 줄었다.
마켓워치는 그러나 비트코인이 약보합세로 4일째 하락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현재의 상황이 9천선, 8천선…4천선이 지지선일 때와 유사하며, 이는 분명한 과매도 상황이 아직 아님을 보여주고 있어 추가 하락 가능성이 있다는 Craked Market의 분석가 재닌 제이딘스의 시각을 소개했다.
크립토코인뉴스(CCN)는 비트코인 등 주요 코인들이 24시간 동안 상당히 지루한 움직임을 보였다며, 전날 코인베이스(Coinbase)의 비트코인 SV 인출 허용 발표가 시장에 미칠 영향에 주목했다.
지난해 11월 비트코인 캐시의 하드포크로 출시된 비트코인 SV가 한때 가격이 200달러까지 치솟는 상황에서도 인출을 하지 못해 불만이었던 이용자들의 움직임에 따라 암호화폐 시장의 가격이 변화할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코인마켓캡 자료에 따르면, 비트코인 SV는 지난 24시간 동안 63.8달러에서 62.5달러까지 내려간 후 약보합세를 유지하다가 이 시간 1.9% 하락한 62.24달러를 기록하고 있으며, 아직 뚜렷한 거래량 변화는 나타나지 않은 상태다.
한편 일부 챠트분석가들은 비트코인이 6일째 3600선 위에서 조정세를 보이며 지난 8일 보였던 단기 랠리 기조를 중립화시켰다고 평가하고, 만약 3711선을 상회할 경우 추가 상승이 가능하지만 3531달러가 붕괴되면 3400선까지 후퇴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오름세를 견지했다. 다우지수가 1.75%(이하 잠정치), S&P500지수는 1.09%, 나스닥지수는 0.61% 상승 마감됐다.

추천 콘텐츠->  '빅쇼트' 美 헤지펀드 매니저 스티브 아이스만 "비트코인은 '목적'이 없어, 투자 안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