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한만성 특파원] 폴 도노번 UBS 수석 글로벌 이코노미스트가 비트코인을 포함한 모든 암호화폐는 ‘진짜 화폐’가 아니라며 조만간 버블 현상의 최후를 보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다.

도노번은 최근 GWM 블로그에 게재한 글을 통해 “암호화폐 버블은 지금 죽음을 향해 가고 있다”며, “수많은 경제학자가 예전부터 비트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는 화폐가 될 수 없다고 말했었다. 실제로 암호화폐는 절대 화폐가 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도노번은 “만약 정부가 없어지는 사태가 발생한다면 암호화폐가 필요할 수도 있다”고 전제하고, “비트코인으로는 세금을 낼 수가 없다. 모든 세금은 해당 국가가 발행하는 화폐로 지급돼야 한다. 그러나 암호화폐는 앞으로도 절대 가치를 저장하는 수단이 될 수는 없다”고 강조다.

도노번은 암호화폐 시장이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린 작년 12월에도 부정적인 견해를 밝히며 버블 현상을 주의해야 한다고 줄곧 말해왔다.

당시 도노번은 비트코인 가격이 2만 달러에 근접한 시점에 “암호화폐는 결국 거품으로 끝날 것”이라며, “암호화페를 만든 이들은 경제학의 기본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추천 콘텐츠->  [전문가 반응/종합] 비트코인 급락세 뒤 나온 낙관/비관론자들의 발언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