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시중은행들이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수신금리를 속속 인상하면서 예적금 금리가 올라가고 있다.


17일 하나은행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예적금 등 총 22개 수신상품의 금리를 최대 0.30%포인트까지 인상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연 1%였던 기준금리를 1.25%로 0.25%포인트 인상한 바 있다.

한 시중은행에서 은행 창구 직원이 대출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하나은행은 먼저 내일부터 급여하나 ▲월복리 적금 ▲주거래하나 월복리 적금 ▲내맘적금, 하나의 정기예금 등 대표 예금 및 적립식예금 7종에 대한 기본금리를 0.25%포인트~0.30%포인트 인상키로 했다.

이에 따라 ‘급여하나 월복리 적금’과 ‘주거래하나 월복리 적금’은 1년 만기 기준 최고 2.45%에서 최고 2.70%로, 3년 만기 기준 최고 2.75%에서 최고 3.00%로 0.25%포인트 각각 최고금리가 인상된다.


서민의 목돈 마련 지원을 위해 상대적으로 한도가 높은 ‘내맘적금’의 경우 13개월 이상 정액적립식 상품의 기본금리가 0.3%포인트 인상된다.

나머지 예적금 상품 15종도 오는 20일부터 기본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다. ‘에너지챌린지적금’의 경우 1년 만기 기준 최고 4.10%에서 4.35%로 ‘하나의 여행 적금’은 1년 만기 기준 최고 2.70%에서 최고 2.95%로 ‘하나원큐 적금’의 경우 1년 만기 기준 최고 2.60%에서 최고 2.85%로, 최고금리가 0.25%포인트씩 인상된다.

다른 은행도 수신금리 인상 행렬에 합류했다. 신한은행은 이날부터 26종의 정기예금과 적립식예금 금리를 최대 0.40%포인트 인상했다.

이를 통해 ‘안녕, 반가워 적금’은 1년 만기 최고 연4.4%로, 자영업자의 목돈마련을 돕는 상품인 ‘신한 가맹점 스윙 적금’은 1년 만기 최고 연3.0%로 금리가 인상됐다.

1년 만기 ‘신한 마이홈 적금’ 금리는 0.4%포인트 인상되어 최고 2.6%로 올랐고, 시니어 고객 대상 5년 만기 ‘미래설계크레바스 연금예금’ 금리는 0.3%포인트 인상된 연 2.15%가 적용됐다.


우리은행도 신속하게 예·적금 금리를 인상했다. 이날부터 18개 정기예금과 20개 정기적금 금리를 0.1~0.3%포인트 올렸다.

1년 만기인 ‘WON 적금’ 금리가 최고 연 2.4%로, ‘으쓱(ESG) 적금’은 1년 만기 기준 최고 연 1.25%에서 1.55%로 금리가 0.3%포인트 올랐다. ‘Super 정기예금’ 금리는 3년 만기 기준 최고 연 1.45%에서 1.7%로 인상됐다.

NH·KB 등 다른 은행들도 수신금리를 인상할 계획이며 인상 시점과 폭 등을 논의하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과 시장금리 상승에 맞춰 고객들을 위해 예적금 금리도 빠르게 인상하게 됐다”며 “고객들의 안전한 자산관리를 위한 다양한 예적금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아이뉴스24 제공/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https://www.inews24.com/view/1443583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같이 보면 좋은 기사

中 인민은행, 금리인하 유동성 공급도 늘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