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보성 기자] ‘N번방 사건’에 거래자의 신분확인이 불가능한 모네로 코인이 범죄에 사용된 가운데 모네로를 유통시키고 있는 빗썸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빗썸은 26일 ‘N번방 사건’에 사용된 다크코인 모네로를 상장 폐지하거나 투자유의종목으로 지정하지 않고 았다.

빗썸은 암호화폐 투자유의종목 지정 정책을 통해 ‘암호화폐가 형사상 범죄의 수단으로 이용되고 있거나 기타 형사사건과 연관되어 있는 것이 명확한 경우 투자유의종목 지정 여부를 결정한다’고 밝히고 있다.

최근 사회적으로 큰 이슈인 ’N번방 사건’에서 입장료로 다크코인인 모네로가 사용되었다.

모네로는 사용자의 계정키와 공개키를 결합해 사용하기 때문에 외부에서 사용자와 거래내역을 볼 수 없고, 수신자도 랜덤으로 일회용 주소를 생성하기 때문에 수신자 추적도 거의 불가능하다. 그래서 모네로는 주로 마약 거래와 사이버 범죄에 많이 활용된다.


현재 국내 거래소 중 모네로가 거래되는 거래소는 빗썸과 후오비코리아 두 곳이다.

빗썸 관계자는 “투자자 보호, 범죄 악용 가능성 등 모든 측면에서 상장 유지 여부 및 투자유의종목 지정을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향후 당국의 가이드라인이 나올 시 선행적으로 규제에 부합하는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빗썸과 함께 모네로를 거래중인 후오비 코리아 관계자는 “모네로를 투자유의 종목으로 지정하거나 상장폐지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고 밝혔다.

업비트와 다른 거래소들은 지난해 모네로 등 다크코인을 상장 폐지했다. 빗썸과 후오비 코리아 거래소에서는 다크코인인 대시코인(Dash), 지캐시(Zcash), 모네로(Monero), 버지(Verge,XVG) 등이 거래되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유튜브: http://bitly.kr/9VH08l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
▶블록미디어 페이스북: https://bit.ly/2tUXmo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