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신지은 기자] 1만 년이 걸릴 계산을 단 3분만에 끝낼 수 있다는양자컴퓨터기술 개발 소식에 비트코인 가격이 급락했다.


23(현지시간) 구글은 네이처지를 통해양자우위(quantum supremacy)’를 정리한 논문을 게재했다. 구글 측은클래식 슈퍼컴퓨터에서 1만년이 걸릴 계산은 양자컴퓨터에서 200초가 걸렸다고 밝혔다. 현존하는슈퍼컴퓨터를 뛰어넘을양자컴퓨터등장의 서문을 연 것이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진 이후 비트코인은 급락세를 연출했다. 한국시간 오후 3시 14분 현재 비트코인은 6.69% 가량 하락한 7469달러 선에 거래중이다. 

◆ 양자우위, 암호화폐지분증명에 큰 도움 될 것

양자컴퓨팅은 양자역학 원리를 컴퓨터에 적용한 것이다. 에너지를 갖는 가장 최소한의 단위인양자의 움직임을 통해 컴퓨터 연산 능력을 크게 높인 기술이다. 지난 9월 구글은 양자컴퓨터 칩시커모어를 공개한 바 있다. 그 후 추가 검증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바로 삭제했다.

구글의 양자 컴퓨팅 기술은 지분증명(PoS) 방식을 채택한 암호화폐를 뒷받침 할 수 있는 기술이다.


양자 컴퓨팅은 무작위로난수(random number)’를 만들어 낼 수 있다. 난수란 특정한 순서나 규칙을 가지지 않는 수를 말한다. PoS 역시 블록 작성자를 지분에 비례하는 확률로 무작위로 선택하는 합의 알고리즘이다. 그동안에는 PoS 변종이 무작위 선택을 과연 투명하고 완전하게 할 수 있느냐에 대한 의심이 많았다. 양자 우위가 적용되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스콧 애런슨 텍사스대학 교수는 포춘지와의 인터뷰에서양자 우위의 성공적 증명은난수를 생성하는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PoS에 대한 의심을 누그러뜨릴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블로그에양자 컴퓨팅 기술은 암호화폐 프로토콜에 적용될 수 있다면서 “조만간 암호화폐에 적용되는 양자 컴퓨팅 기술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양자컴퓨터, 비트코인 보안 뚫을까

구글의양자우위기술은 과연 비트코인에 영향을 미칠까

양자 컴퓨팅에는 비트코인을 해킹할 수 있는 기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왔다. 누구도 쉽게 건드릴 수 없는불변의 기치를 든 비트코인이 위험에 빠질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업계 관계자들은 ‘기우’라는 반응이다. 


그러나 피터 토드 전 비트코인 개발자는구글이 양자우위 기술로 비트코인의 보안을 뚫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양자 컴퓨터를 상업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지에 대한 문제도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고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비탈릭 부테린 이더리움 창업자도 비슷한 의견을 전했다. 부탈린은 트위터를 통해 “‘양자 우위’와 실제 사용 가능한 ‘양자 컴퓨터’의 관계는 ‘핵융합’과 ‘수소폭탄’의 차이와 같다”면서 “현상과 그 현상으로부터 전력을 추출할 수 있는 능력이 존재하지만 여전히 직접적인 사용과는 거리가 멀다”고 말했다. 이어 “암호화 알고리즘은 컴퓨터의 발전사와 함께 계속 바뀌어 왔고 블록체인도 방식을 바꿔갈 것”이라면서도 “당장은 별로 할 일이 없다”고 덧붙였다.

구글 개발자 출신 김민현 커먼컴퓨터 대표도 “아직은 갈길이 먼 기술이지만 먼 미래에 기존 암호화 방식을 양자내성을 가진 암호로 바꿔야 하는 시기가 오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