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미국 텍사스주 의회에서 디지털 통화 사용자의 신원 확인을 의무화 하는 법안이 제출됐다고 11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법안에서는 신원이 확인된 디지털 통화(VDIC)를 “다른 사람의 디지털 지갑 접근 전에 송신자와 수신자의 신원을 확인 가능한 디지털 통화”로 정의하고 있다.

제안 법안에서는 VDIC를 사용하지 않는 경우 디지털 통화로 지불을 허용하기 전에 지불 하는 사람의 신원을 의무적으로 확인하도록 했다.

또한 법안에는 텍사스주에서는 VDIC가 아닌 디지털 통화를 사용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규정도 포함시켰다.

이와 함께 VIDC의 적용을 지원하기 위해, 텍사스 은행, 신용 조합 위원회, 텍사스 공공 안전 및 주 증권 위원회가 협력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코인텔레그래프는 최근 러시아 의회 금융시장위원회에서도 디지털 자산 사용자의 신원 확인을 의무화 하는 법안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추천 콘텐츠->  미 뉴욕주 전기요금 이점 사라지며 비트코인 채굴업자 급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