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 인수 작업을 잠정 보류하겠지만 트위터 인수는 계속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머스크는 1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트위터의 스팸/가짜 계정이 전체 사용자의 5% 미만이라는 계산을 뒷받침하는 구체적 자료를 받을 때까지 트위터 인수 작업을 일시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머스크는 몇 시간 뒤 “트위터 인수에 여전히 전념할 것”이라는 후속 트윗을 날려 그의 트위터 인수를 둘러싸고 시장의 혼란을 조성했다.

트위터 주가는 뉴욕 시간 오전 9시 44분 약 10% 하락했다. 같은 시간 테슬라 주가는 거의 5% 올랐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트위터 주가는 뉴욕 정규장 개장 전 거래에서 최대 25% 하락한 뒤 낙폭을 줄였다.

트위터는 최근 1분기 실적 보고에서 “2022년 1분기 동안 허위 또는 스팸 계정이 월간 일일 활성 사용자의 5% 미만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이 수치에 대한 상세 정보를 받을 때까지 트위터 인수 작업을 일시 중단하겠다는 입장이다.

머스크는 트위터 인수의 명분으로 언론 자유와 함께 스팸 봇의 활동을 저지시키겠다는 점을 내세운 바 있다.

머스크는 자신의 테슬라 지분을 활용해 트위터 인수 자금 중 일부인 62억 달러를 확보했다.

머스크는 이날 9200만에 달하는 자신의 트위터 팔로워들에게 “스팸/가짜 계정 수가 전체 트위터 사용자의 5% 미만이라는 주장이 과연 정확한 것인지 확실한 계산이 나올 때까지 트위터 인수 딜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앞서 로이터 통신은 2일 “트위터는 광고 수익과 직결되는 일일 적극 이용자가 1분기 2억2900만 명으로 나올 때 가짜나 스팸 계정은 5% 미만인 것으로 추산했다”는 기사를 냈다.


머스크는 이 기사를 트윗에 언급했다. 결국 이를 문제삼아 인수 잠정 보류 결정을 내린 것이다.

전문가들은 트위터 내 가짜 구독자 규모는 이전부터 익히 알려져 왔던 것인데도 머스크가 이를 새삼스럽게 심각하게 취급하는 것은 “어쩌면 인수 가격을 낮추기 위한 전략일 수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트위터는 4월 25일 머스크 인수 의사에 합의했고 고위 경영진 상당수가 이미 회사를 떠났다. 만약 머스크가 인수 의사를 완전히 취소하면 위약 수수료로 10억 달러를 내야 한다.

속보는 블록미디어 텔레그램으로(클릭)

같이 보면 좋은 기사

머스크, 트위터 인수 보류 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