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미국 1위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가 오는 14일(현지 시각) 나스닥에 직상장해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승인했어요. 사람들의 관심은 시가총액은 얼마인지? 주식가격은 얼마인지에 쏠리죠. 직상장은 주식의 발행 공모 절차없이 현재 가지고 있는 주식을 상장해서 거래하는 방식이죠. 주식 가격은 상장당일 거래를 통해 정해져요. 거래의 기준이 되는 준거 가격은 사전에 알려줘요. 코인베이스의 종목코드는 ‘COIN’이 될 예정이죠. 직상장 주식은 1억1490만주에 달해요.


코인베이스는 100개국 5600만 명이 사용하고, 분기 거래량은 3350억 달러라고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어요. 코인마켓켑에 따르면 코인베이스는 거래량 기준으로 미국 최대, 바이낸스에 이어 세계 2위 거래소예요. 그러다 보니 시가총액이 1000억 달러를 넘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어요. 나스닥 장외거래에서 시가총액이 900억 달러(약 101조8350억원)에 육박하고 있어요.

상장되면 더 오를 것으로 기대한 사람들의 매수세 때문이죠. 주요 금융기관의 시가총액을 살펴보죠. 지난주말 기준으로 비자가 4755억 달러, JP모건 4738억 달러, 페이팔이 3124억 달러였어요. 코인베이스의 시가총액은 생긴지 10년도 안된 기업가치로는 적지 않은 규모예요.

코인베이스의 나스닥 직상장은 코인베이스만의 성공이 아니예요. 암호화폐 시장을 신뢰하고 지지하는 모든 이들의 승리로 평가받고 있어요. 정부와 중앙은행의 견제 속에, 제도적 뒷받침 없이 스스로 성장한 산업은 찾아보기 힘들어요. 그것도 규제가 심한 금융영역에서요.

코인베이스의 미래는 어떨까요. 물론 성장기업으로, 신산업에서 초기에 기반을 다진 기득권은 압도적이예요. 코인베이스에 상장하는 코인은 가격이 급등하는 등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영향력이 코인베이스의 가장 큰 가치 중에 하나예요.


세가지 위협이 기다리고 있어요.

첫째, 제도권 금융기관들도 시장 진입을 노리고 있죠. 암호화폐의 제도권 진입은 역으로 제도권의 암호화폐 시장진입과 통해요. 금융당국과의 협업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금융기관들의 시장 진출은 새로운 도전이죠. 코인베이스는 암호화폐를 취급하지만 기존 전통 금융기관처럼 중앙집중적인 거래소예요. 서버관리 고객 관리를 해야하고 책임도 져야해요. 자금력과 기술력, 당국과의 협업을 통한 금융기관의 도전은 제도권에 편입된 코인베이스의 미래를 위협할 수 있어요.

둘째, 현재는 세계에서 가장 큰 미국 시장에서 일등이지만 업계 내부의 경쟁도 치열해요. 인허가 없는 시장이다 보니 진입이 자유롭고 거래소 간의 순위 변동도 심해요. 제도권편 입이 경쟁속에서 빠른 대응을 어렵게 할 수도 있어요. 나스닥 상장으로 확보한 자금(10억달러추산)으로 경쟁력을 강화해서 추격자들을 따돌려야 하는 과제가 있어요.

셋째, 탈중앙화거래소(DeFi)의 도전도 무시할 수 없어요. 중앙화거래소들은 거래량 증가에 따라 많은 돈을 벌고 있지만 이에따른 전산사고와 고객응대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어요. 프로그램만으로 이뤄지고 코인상장도 자유로운 탈중앙화거래소가 급성장하고 있어요.  거래 코인수는 이미 탈중앙화거래소가 압도적이고 거래량도 따라잡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