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 뉴욕증시가 28일(현지시간) 도널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신규 부양책에 서명했다는 소식에 일제히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 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68% 상승한 3만403.97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87% 오른 3735.36,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74% 뛴 1만2899.42로 장을 마쳤다.

3대 지수 모두 사상 최고 기록을 세웠다.

먼저 트럼프 대통령이 예산안에 서명하면서 시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내년 회계연도 연방정부 예산과 재정부양책을 담은 총 2조3000억 달러 규모의 예산안에 서명했다. 이 예산안은 9000억 달러 규모의 코로나19 재정 부양책과 1조4000억 달러 규모의 내년 연방정부 예산으로 이뤄진다.

팀 그리스키 인버네스 수석 투자 전략가는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 소식은 미국 시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며 “여전히 후속조치로 산타랠리에 대해 유리한 시장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그동안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입었던 여행, 항공주의 상승세가 눈에 띄었다.

또 대형 기술주도 강세를 보였다. 애플이 3.6% 상승했고, 아마존과 페이스북도 3%대 올랐다. 테슬라는 인도에서 내년초 영업을 시작할 것이란 소식에 0.3% 뛰었다.

시장에서는 연말이 다가온 만큼 한산한 시장이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주식에 대한 일반적으로 유리한 조건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바이러스 변종에 대한 우려와 조지아에서 다가오는 미국 상원 선거 등을 변수로 꼽았다. 또 밸류에이션 확대는 역풍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S&P의 선도주의 수익률은 현재 약 22.2로 장기 평균인 15.3보다 훨씬 높은 상태다.

또 역사적으로 주식에 대한 계절적으로 강세였던 연말의 마지막 주에는 거래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미국 거래소의 거래량은 99억3000만 주로 지난 20 거래일 동안 전체 세션의 평균 114억5000만 주와 비교됐다.

ticktock0326@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