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신규가상계좌 발급 문제로 거래소들이 진통을 겪는 가운데 후오비코리아가 연내 원화마켓을 오픈하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신규가상계좌가 막힌 한국에서 글로벌 대형 거래소가 어떤 방식으로 원화마켓을 오픈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6일 후오비는 원화 마켓을 오픈하겠다고 밝혔다. 후오비는 지금까지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테더와 같은 암호화폐 기반 거래만을 지원했기 때문에 시장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거래소는 투자 접근성을 높이고 거래 활성화를 위해 원화마켓 오픈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은행이 신규계좌를 열어주지 않는 상황에서 후오비의 결정은 의외였다. 현재 은행이 신규계좌를 발급해 주지 않아 원화 입금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은 법인계좌를 이용해 입금을 받는, 이른바 벌집계좌 형태만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나마도 이번 농협과 코인이즈의 소송사건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후오비 관계자는 벌집계좌도 검토 중인 것이냐는 질문에 “어떤 방식으로 마켓을 오픈할지 확실히 결정되지는 않았다”면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용자들에게 안정적으로 거래를 지원할 수 있는 최선의 방향으로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후오비가 원화마켓을 두고 어떤 방법을 택할지, 그리고 후오비의 결정이 얼어붙은 암호화폐 시장에 활기를 보탤 수 있을지 주목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추천 콘텐츠->  [표] 이 시간 상승률/하락률 상위 10개 코인 (뉴욕시간 12월 28일 오후 3시 52분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