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미국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가 올해 안에 NFT(대체 불가 토큰) 거래를 시작한다.


12일(현지시간) 외신들에 따르면, 코인베이스는 자체 블로그를 통해 NFT 거래 플랫폼이 올해 안에 출시된다고 발표했다.

코인베이스는 새로운 플랫폼이 “NFT를 쉽게 발행, 구매 및 전시할 수 있는 P2P 마켓플레이스”라고 밝혔다.

정확한 출시 일자를 아직 밝히지 않앗지만 코인베이스는 이날부터 거래소 웹사이트에서 NFT 플랫폼 이용을 위한 대기자 명단(wating list) 등록을 시작했다.

회사측에 따르면, 이용자는 대기자 명단에 등록하면 추천 링크를 받게 되며, 이 링크에서 더 많은 추천을 받을수록 대기 순번이 앞으로 당겨진다.


크립토브리핑은 코인베이스 NFT가 어떤 블록체인을 지원할지 아직 확실하지 않지만 이더리움 NFT를 호스트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NFT는 올해 들어 디지털 자산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면서 주류로 자리 잡았다. 특히 비플(Beeple)의 NFT 작품이 세계적인 경매장 크리스티(Christie’s)에서 6934만달러에 판매된 후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같이 읽으면 좋을 기사

빌 밀러, “코인베이스 시총 테슬라 추월 가능”

빌 밀러, “코인베이스 시총 테슬라 추월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