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강주현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29일부터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사원증을 사용한다고 밝혔다.


해당 사원증은 블록체인 전문기업 코인플러그 DID(분산신원증명) 기술을 적용해 개발했다. KISA 직원들은 나주 본원은 물론 서울과 판교 청사에 모바일 사원증을 통해 출입할 수 있다. KISA는 공공기관 중 처음으로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사원증을 사용하게 됐다.

KISA 모바일사원증 서비스는 모바일 기기의 근거리통신기능(NFC)과 QR코드 방식을 모두 지원한다. 청사 출입뿐만 아니라 그룹웨어 2차 인증 서비스를 제공해 내부 시스템에 대한 보안 강화 기능도 탑재하고 있다. 구내식당, 도서관 이용, 특근매식 결제도 가능하다.

외부 방문자도 모바일출입증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휴대폰 본인인증 절차를 통해 가입절차를 진행한다. 현재는 안드로이드에서 서비스 이용할 수 있지만 추후 iOS 환경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