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오프라인을 중심으로 형성돼 있는 신뢰 기반의 시스템들이 온라인으로 옮겨 올 것이고 블록체인이 이를 증명할 수 있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30일 그랜드인터콘티넨탈 코엑스에서 열린 KBW 2019의 메인 행사인 ‘D.FINE’의 연사로 나선 오세현 SKT 전무는 ‘블록체인 DID 기반의 전자증명 서비스 소개’를 주제로 연설을 진행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현재 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것들은 대부분 오프라인에서 이뤄지고 있다”면서 “아직도 눈으로 직접 확인하는 시스템을 거쳐야 신뢰가 생긴다”고 말했다.

앞으로는 이러한 신뢰 시스템이 온라인으로 옮겨올 전망이다. 기술이 발전하고 전자증명 등이 활성화 되면 자연스럽게 오프라인 시스템도 온라인으로 들어오게 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오 전무는 블록체인을 통해 온라인 기반의 신뢰 시스템을 증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향후 우리나라 오프라인 기반 신뢰 서비스가 온라인으로 넘어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블록체인이 온라인 상의 신뢰를 증명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블록체인 활성화를 위해 DID를 선택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SKT가 준비하고 있는 DID는 하나의 아이디만으로 자신을 증명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인증 시스템이다. 현재 이동통신 3사는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DID 활성화를 위해 협업하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lockmedia.co.kr

▶블록미디어 유튜브: http://bitly.kr/9VH08l

▶블록미디어 텔레그램: http://bitly.kr/0jeN